• 리얼미터, 〈조선〉 〈중앙〉 왜곡… “정정보도는 이렇게 하라!”
    리얼미터, 〈조선〉 〈중앙〉 왜곡… “정정보도는 이렇게 하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5.19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 이택수 대표가 19일 왜곡보도를 한 〈조선일보〉 〈중앙일보〉 관련 기자들에게 구체적인 '정정보도의 사례'로 제시한 유튜브 방송 '뉴스타운'의 실제 정정 보도 내용을 인용, 소개했다. (사진='뉴스타운TV' 화면 캡처/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 이택수 대표가 19일 왜곡보도를 한 〈조선일보〉 〈중앙일보〉 관련 기자들에게 구체적인 '정정보도의 사례'로 제시한 유튜브 방송 '뉴스타운'의 실제 정정 보도 내용을 인용, 소개했다.〉 (사진='뉴스타운TV' 화면 캡처/굿모닝 충청=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가, 최근 사실을 왜곡 보도해 가짜뉴스를 만들어낸 〈조선일보〉 〈중앙일보〉의 관련 기자들에게 무관용 원칙의 법적 대응에 이어 사과와 정정보도까지 요구하고 나섰다.

    언론매체가 아니라 기자 개인을 상대로 한 법적 조치라는 점과, 이들에게 공개적인 사과는 물론 정정보도까지 받아내겠다는 초강경 입장을 공언했다는 점에서 간단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택수 대표는 19일 “조만간 예정대로, ‘수취인 분명’ 대상 기자들은 당사자 개인에 대하여 동일한 방법으로 형사고소는 물론, 상당 금액의 민사 소송으로 손해배상 청구를 해당기자에게 개별적으로 하고 나서, 이 곳에 다시 그 내용을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표명한 데 이어, 지난 4월 3일 유튜브 방송 ‘뉴스타운’이 취한 정정보도 사례를 구체적으로 콕 집어 제시했다. 적어도 그와 같은 방식으로 정정보도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필요조건을 내건 셈이다.

    당시 〈뉴스타운〉은 “1월 27일자 보도 당시 정보오류가 있어 정정한다. 그 첫번째 파일은 시스템 오류였고, 두 번째 세 번째 파일은 리얼미터의 파일이 아니었다. 제대로 된 정보 확인 없이 방송진행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피해 입은 리얼미터 관계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조선일보〉 여론조사 전문기자 홍영림 기자가 당사의 명예를 훼손하는 기사에서 언급했던 것”이라며 관련 기사 내용의 문제점을 꼬집었다.

    "즉, ‘SNS에선 “야당을 지지한다고 응답하면 여론조사 전화가 그냥 끊긴다” “70대라고 나이를 밝히니까 조사를 중단한다” 등 불만이 제기되곤 했다’는 내용은, 〈뉴스타운〉 유튜브 내용을 재인용한 것으로 보이는데, 리얼미터가 뉴스타운과 해당 진행자, 기자들을 형사 고소한 이후, 허위보도했던 당사자들에 의해 사과와 정정보도 유튜브 링크를 공유해 드립니다."

    왜곡 보도를 했던 해당 매체의 정정보도조차 확인하지 않은 채, 〈조선일보〉 여론조사 전문기자가 다른 매체의 가짜뉴스를 그대로 베껴 또 다른 가짜뉴스를 만들어냈다는 이야기다.

    종전과는 다르게, 언론매체가 아니라 기자 개인에게 초강경 법적 대응으로 책임을 묻겠다고 천명한 리얼미터가, 가짜뉴스 근절을 위해 과연 끝까지, ‘리얼’하게 본때를 보일 수 있을지 언론계는 주목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