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허태정 “대전시 적합 정책 발굴, 사업화해달라”
    허태정 “대전시 적합 정책 발굴, 사업화해달라”
    주간업무회의서 토토즐 홍보 및 혁신도시법 개정 당부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5.20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20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 이정민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20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정책 발굴과 사업화 추진을 지시했다. 

    허태정 시장은 20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를 통해 “약속사업이나 통상업무 외에도 실국 자체적으로 대전시에 적합하고 시대에 맞는 정책을 새롭게 발굴, 사업화될 수 있도록 하라”며 “시민 관심사업과 갈등관리 요소가 강한 사업도 분야별로 정리해 이달부터 건별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들 사업을 위한 예산이 올해부터 반영될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덧붙였다.

    허 시장은 이달부터 10월까지 원도심 일원에서 열리는 ‘대전 토토즐 페스티벌’과 연계한 문화프래그램의 추진을 주문했다. 

    그는 “토토즐 페스티벌이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이번 행사가 전국으로 널리 퍼지도록 유명 유튜버 초청 등 다양한 홍보수단을 활용하자”고 제안했다.

    특히 “토토즐을 찾아온 관광객이 대전시 다른 문화행사를 더 즐길 수 있도록 정보 프로그램을 제공하면 좋을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외에도 대전에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이 적용되도록 하는 혁신도시법 개정을 위해 더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허 시장은 “지난주 지역 국회의원과의 간담회에서 혁신도시법 개정에 대한 긍정적 분위기를 볼 수 있었다”며 “지역 여론과 공조해 올해 정기국회와 가을 국정감사, 내년 총선에 이르기까지 혁신도시법이 개정될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하고 대처하라”고 말했다.

    이밖에 이날 허 시장은 테미공원 배수지 활용, A형 간염 예방홍보 등 현안을 논의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