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환영철강공업, 2023년까지 당진 석문산단 입주
    환영철강공업, 2023년까지 당진 석문산단 입주
    석문면 석화리 공장 이전 추진…3500억 투자해 24만5000㎡ 규모로 건설 예정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06.07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당진시 석문면 삼화리에서 공장을 가동 중인 환영철강공업(주)이 2023년까지 석문국가산업단지로 이전한다. (당진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충남 당진시 석문면 삼화리에서 공장을 가동 중인 환영철강공업(주)이 2023년까지 석문국가산업단지로 이전한다. (당진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당진=김갑수 기자] 충남 당진시 석문면 삼화리에서 공장을 가동 중인 환영철강공업(주)이 2023년까지 석문국가산업단지(석문산단)로 이전한다.

    이건호 부시장과 정철기 대표는 7일 오후 시청 접견실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에 따르면 환영철강공업은 3500여 억 원을 투자해 2021년부터 공장 이전 절차에 착수, 석문산단 내에 24만5000㎡ 규모의 친환경 공장을 신설하게 된다.

    지난 1977년 설립된 환영철강공업은 이듬해 부산에 압연공장을 준공했으며, 1993년 현재의 위치에 공장을 준공해 26년 동안 가동 중이다. 2002년에는 부산공장을 매각하고 본사를 당진으로 이전한 바 있다.

    시는 환영철강공업의 이번 공장 이전으로 신규 설비와 장비 도입을 통해 환경피해를 줄이는 것은 물론 석문산단 분양률 상승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2021년부터 이전 준비가 시작되면 2023년에는 각종 절차를 마무리하고 신규 공장 가동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우량기업 유치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