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양승조 지사, 김현미 장관 만나 '충남혁신도시' 지원 요청
    양승조 지사, 김현미 장관 만나 '충남혁신도시' 지원 요청
    • 정종윤 기자
    • 승인 2019.06.17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충남도 제공/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사진=충남도 제공/굿모닝충청=정종윤 기자.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충남도가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을 위해 도정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양승조 지사가 또 국토교통부를 찾아 나섰다.

    양 지사는 17일 허태정 대전시장과 정부 세종청사 국토부를 방문, 김현미 장관을 만났다.

    양 지사는 이 자리에서 “정부는 행정중심복합도시 및 혁신도시 건설을 통해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에 대한 비수도권 이전을 추진했다”며 “이에 따라 세종시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활력으로 자리를 잡고 있고, 지방 10개 혁신도시와 이전 공공기관은 지역 발전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혁신도시 입지 선정 시 대상에서 제외된 충남과 대전은 세종시 출범 이후 지역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며 “충남의 경우 인구 9만 6000명, 면적은 400㎢ 감소하고, 경제적 손실은 25조 2000억 원에 달하며, 대전은 인구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며 지난해 150만 명이 무너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국정 철학에 부합하고, 그동안의 역차별 해소를 위해 충남과 대전에 대한 혁신도시 지정과 지역 특성에 부합하는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이전이 필요하다”며 국토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양 지사는 이와 함께 평택~오송 복복선 사업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수도권 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가로림만 건설 같은 3개 현안도 김 장관에게 설명한 뒤 지원을 요청했다.

    앞서 양 지사는 지난해 7월에도 김 장관을 만나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을 요청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