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범계 “이언주 의원이 쓴 색안경이 참 빨갛다”
    박범계 “이언주 의원이 쓴 색안경이 참 빨갛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9.06.23 12:23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이언주 의원이 쓴 색안경이 참 빨갛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23일 무소속 이언주 의원에게 이렇게 말했다. 프로필 사진 속 옷색깔 못잖게, 이 의원이 바라보는 시각이 지나치게 비뚤어진 선입견에 얽매여 있음을 지적한 것이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참 두고 보자니 기가 찬다”면서 “사회공헌기업의 CEO를 격려하고 감사의 뜻을 표하는 건 누가 봐도 미담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어 “한 부모, 미혼모 가정 등에도 많은 지원을 하는 사회공헌기업의 가치에 대해서 한번이라도 생각해 봤을까?”라고 묻고는, “이 의원이 쓴 색안경이 참 빨갛다”라고 꼬집었다.

    〈무소속 이언주 의원의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
    〈무소속 이언주 의원의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

    전날 일부 언론에 보도된 이 의원의 SNS글을 본 박 의원이, ‘미담’을 ‘악담’으로 둔갑시키며 영부인을 저주하고 나선 이 의원에게 참다 못해 가시 돋친 쓴소리를 던진 것이다.

    앞서 이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여개 대기업 최고경영자(CEO)급 인사들과 청와대 비공개 오찬을 가진 데 대해 “영부인이 스스로를 대통령급이라고 착각하지 말라”며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이 엉망이면 영부인이라도 국민들한테 위안이 되어야 하는데, 숫제 한 술 더 뜬다”며 “영부인이 어떻게 우리나라의 경제를 움직이는 대기업 CEO들을 불러 놓고 오찬을 하느냐”라고 할퀴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영부인을 겨냥해, 작심한 듯 저주에 가까운 노골적인 비난을 쏟아부었다.

    정치권에서는 사위어가는 자신의 존재감을 되살리고 드러내기 위해 데시벨을 의도적으로 높이는 게 아니냐는 비아냥이 나오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완규 2019-06-23 14:04:23
    범계역 네가 빨갛게 보인다

    지옥길 2019-06-23 13:57:49
    월권이고 내조나 해요 ㅡ
    그 자라가 편하고 밥맛 있겠어요
    잔소리지 .. 나서지 말고 조용히 ㅡ

    나그네 2019-06-23 13:30:09
    근데 왜 비공개로 했다가 걸려서 공개했나요? 보다 당당하고 자랑스럽게 생각했다면 언론이 취재하고 했어야 하는게 맞지 않나요?

    ㅈ독수리 2019-06-23 13:08:11
    주둥이로 내볃는 말마다 배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