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무, 천년의 세월을 담다⑫] 귀신이나 도깨비 대신 느티나무가...예산 대흥향교 은행나무
    [나무, 천년의 세월을 담다⑫] 귀신이나 도깨비 대신 느티나무가...예산 대흥향교 은행나무
    • 장찬우 기자
    • 승인 2019.07.12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장찬우 기자, 사진=채원상 기자] 충남 예산 대흥향교 입구에 수령 600년이 넘은 은행나무가 있다.

    전국적으로 수령 600년이 넘은 은행나무가 여럿있다.

    대흥향교 은행나무 가치는 ‘오래 살았다’가 아니다.

    ‘공생’이다.

    대흥향교 은행나무는 100년 넘게 느티나무와 함께 살고 있다.

    이 은행나무는 지상 3m 높이에서 4개 가지가 갈라지는데 중간 평평한 공간에서 느티나무가 자라고 있다.

    ‘이게 어떻게 가능하지?’라고 생각하겠지만 나무 입장에서 보면 불가능한 일만은 아니다.

    나무는 아무리 커도 껍질로부터 불과 수 센티미터만 생명력을 유지하고 있다.

    안쪽은 대부분은 세포들로 채워져 있고 나무를 지탱하는 역할만 할 뿐이다.

    간혹 구멍이 뚫려 있거나 속이 텅빈 나무를 보면 당장 무슨 조치라도 해야 할 것 같지만 실상은 그 자체로 치명적인 해는 없다.

    가끔 우리는 이 빈 공간을 시멘트처럼 보이는 것들로 채워 놓은 나무를 목격하게 된다.

    텅빈 공간을 부재(不在)나 결핍(缺乏)으로 보는 사람들이 메꾸고 채운 것이다.

    하지만 나무에게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부질 없는 짓이다.

    나무는 뚫린 구멍에 너구리 같은 들짐승이... 귀신이나 도깨비들이 깃들어야 행복해진다.

    대흥향교 은행나무는 이들 대신 느티나무를 선택했을 뿐이다.

    100여 년 전 하필 그 자리에 느티나무 씨앗이 떨어진 거다.

    우연히 그 자리에 느티나무 씨앗이 떨어질 확률이 낮고, 조건이 맞아 발아할 확률도 낮다.

    이 두 조건이 맞아 떨어질 확률은 더더욱 낮다.

    어찌 됐던 일어 날 수 있는 일이기에 우리는 대흥향교 은행나무가 느티나무와 동거하는 장면을 실제로 보게 된 것이다.

    한가지 더 특별한 것은 언 뜻 보면 공생(共生)같지만 그렇지 않다는 점이다.

    느타나무는 덕을 보지만 은행나무는 딱히 잃을 것도 얻을 것도 없다.

    물론 언젠가 느티나무가 더 굵어져 더 넓은 세상으로 나아가고자 한다면 경쟁 관계가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아직은 둘 사이가 아름답다.

    비어진 공간을 시멘트로 채웠다면 불가능했을 일이다.

    인감의 삶도 그렇다.

    때로는 충전(充電) 보다 비워두는게 행복일 수 있다는 얘기다.

    대흥향교 대성전 앞에 있는 느티나무.

    *예산군 대흥면 교촌리에 있는 대흥향교는 1405년 태종 5년에 지방민의 교육과 교화를 위해 세워졌다. 대성전은 충남도 문화재자료 172호로 지정돼 있다. 향교 앞 은행나무는 높이 16m, 둘레 5.8m. 2002년 7월 30일 기념물 16호로 지정됐다. 대성전으로 들어가는 입구 바로 앞에는 355년된 느티나무도 볼거리다. 1982년 보호수로 지정됐고 높이 14m, 둘레 4.2m.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