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애인 주간·단기 보호시설 20개소… 갈 곳 없는 충남 장애인
    장애인 주간·단기 보호시설 20개소… 갈 곳 없는 충남 장애인
    정병기 충남도의원 6일 5분 발언 통해 보호시설 확대 촉구
    • 이종현 기자
    • 승인 2019.09.06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 제공=충남도의회/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자료 제공=충남도의회/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내포=이종현 기자] 충남 도내 장애인 주간·단기 보호시설 수용이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의회 정병기(민주·천안3) 의원은 6일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5분 발언을 통해 문제를 제기하고 보호시설 확대를 촉구했다.

    충남에는 장애인 주간 보호시설이 도립 2개소, 시·군립 11개소 모두 13개소로 233명이 이용할 수 있다.

    반면 서비스 수요자는 2220명으로 10%만 보호시설을 이용하고 있다.

    장애인 단기거주시설 상황도 비슷하다.

    충남 도내 17세 이하 중증장애인은 1718명이다.

    장애인 가정에서 위기 상황이나 경조사 같은 상황이 발생하면 장애인을 24시간 보호할 곳이 필요하다.

    그러나 단기거주시설은 7개소(천안·서산 각각 2개소, 공주·계룡·금산 각각 1개소) 뿐이다.

    정원도 118명에 불과해 충남 중증장애인 7%만 단기 거주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이처럼 충남은 장애인을 위한 시설이 부족해 수요자 욕구를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

    단기거주시설의 경우 17세 이하 중증장애인이 정규교육 과정을 마치면 갈 곳이 없어 집안에 방치되거나 장애인 수용시설로 내몰리는 악순환도 반복된다.

    정 의원은 “장애인 당사자와 가족 이야기를 들어봤다. 그들은 숨 좀 쉬고 살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한다”며 “보호시설 확대는 모두에게 도움 되는 정책적 판단이다. 충남도가 의지만 있다면 충분히 해결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