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삭발, 득일까, 실일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삭발, 득일까, 실일까?
    청와대 앞 삭발 예고....박지원 의원 또 다시 평가 절하
    • 지유석 기자
    • 승인 2019.09.16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삭발을 예고했다. 황 대표로선 특단의 조치이나 반론도 만만치 않다. 사진은 5월 세종특별자치시를 찾았을 때 황 대표.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삭발을 예고했다. 황 대표로선 특단의 조치이나 반론도 만만치 않다. 사진은 5월 세종특별자치시를 찾았을 때 황 대표. ⓒ 굿모닝충청 = 지유석 기자

    [굿모닝충청 지유석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조국 법무부장관 파면을 촉구하는 삭발을 예고했다. 한국당은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삭발을 진행하겠다고 알렸다. 

    조국 장관 임명에 항의하는 삭발은 무소속 이언주 의원, 한국당 박인숙 의원에 이어 황 대표가 세 번째다. 

    황 대표 삭발은 이른바 '조국 정국' 주도권과 장외투쟁 동력을 동시에 확보하려는 조치로 보인다. 

    한국당은 조국 인사청문회가 맹탕에 그쳤다는 비난을 받아왔다. 이에 한국당은 9월 정기국회에서 반전을 벼르고 있다. 이에 한국당은 재차 조국 카드를 꺼내들 태세다. 

    그러나 조국 정국 주도권은 가장 먼서 삭발한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선점한 상태다. 한편 원내 투쟁에 집중하면 스포트라이트는 자연스럽게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쏠릴 수밖엔 없다. 

    국회의석이 없는 황 대표로선 장외투쟁 말고는 존재감을 드러낼 묘수가 없다. 즉 황 대표는 특단의 조치가 필요한 처지고, 따라서 삭발은 당연한 수순인 셈이다. 

    반론도 만만치 않다. 무소속 박지원 의원은 황 대표가 삭발을 예고하자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제1야당 대표의 삭발 충정은 이해하지만 하지 않으셨으면 한다. 21세기 국민들은 구태정치보다는 새로운 정치를 바란다"고 적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특히 한국당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칭찬하면 오히려 마이너스 요인으로 나타나기에 조용히 검찰수사를 기다리고 패스트트랙 수사에도 협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앞서 이언주 의원 삭발에 대해서도 "국회의원이 하지 말아야 할 3대쇼는 의원직 사퇴, 삭발, 단식이다. 사퇴한 의원은 없고 삭발해도 머리는 자라고 단식해도 굶어 죽은 사람이 없다"고 평가절하한 바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