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상정 "삼성에 애걸" vs 강훈식 "조선일보와 닮아"
    심상정 "삼성에 애걸" vs 강훈식 "조선일보와 닮아"
    문재인 대통령 아산 삼성 방문 놓고 격돌…"좋은 일자리 창출 위해 협력 필수"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10.12 08:54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경제투어의 일환으로 10일 아산 삼성 디스플레이 공장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두고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국회의원(아산을) 사이에 때 아닌 ‘장외 격돌’을 벌어졌다. (자료사진 합성/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충남 경제투어의 일환으로 10일 아산 삼성 디스플레이 공장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두고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국회의원(아산을) 사이에 때 아닌 ‘장외 격돌’을 벌어졌다. (자료사진 합성/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충남 경제투어의 일환으로 10일 아산 삼성 디스플레이 공장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두고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국회의원(아산을) 사이에 때 아닌 ‘장외 격돌’을 벌어졌다.

    문 대통령이 이재용 삼성 부회장과 만난 사실과 관련, 심 대표가 “희대의 국정농단 가담 혐의를 받아 재판 중인 기업 총수를 3년도 안 된 짧은 기간에 무려 9번이나 면담하는 것은 민심에 벗어나고 재판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며 문제를 제기하자 해당 지역구 의원인 강 의원이 발끈하고 나선 것.

    심 대표는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이같이 지적한 뒤 “대통령이나 정부가 사정한다고 투자하고, 투자하지 말라고 안 하는 것은 아니다”며 “오히려 국정 지도자가 투자를 애걸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면서 기업들이 자신들의 이익을 위한 투자를 사회를 위한 것으로 호도하면서 이를 볼모로 세제 지원이나 특혜성 규제 완화 등 과도한 기업의 요구를 국민에게 전가하게 된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특히 “정의당은 대통령의 삼성 방문이 조국 사태로 불거진 국정 난맥을 돌파하기 위해 친재벌‧반노동 행보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 아닌지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후 이와 같은 내용을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올렸다.

    그러자 강 의원은 밤늦게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이 ‘기업의 투자를 애걸한다’는 심상정 대표님께”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주 52시간제가 조율되는 과정에서 노동계를 대변하는 심 대표님의 우려도 충분히 이해한다”며 “심 대표도 ‘친기업=반노동’라는 이분법으로 ‘질 좋은 일자리 창출’이라는 지상과제에 다가설 수 없다는 점을 잘 알고 계시리라 믿고 싶다”고 밝혔다.

    강훈식 의원은 중국의 추격과 일본의 수출규제 등 디스플레이 분야에서의 국내외적인 어려움을 설명한 뒤 “정부와 기업의 협력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자료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강훈식 의원은 중국의 추격과 일본의 수출규제 등 디스플레이 분야에서의 국내외적인 어려움을 설명한 뒤 “정부와 기업의 협력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자료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강 의원은 또 “질 좋은 일자리 창출은 기업과 정부의 협력이 필수”라며 “삼성그룹이 국정농단 사건의 중심에 있었고, 그로 인해 이 부회장이 재판중이라는 사실을, 그래서 마주침조차 조심해야 한다는 사실을 문 대통령보다 더 잘 이해하고 있는 사람이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강 의원은 이어 삼성그룹의 수출액이 우리나라 전체 수출액의 25%를 차지하고 있고, 이번 발표대로 13조원을 투자할 경우 8만여 개의 유관 일자리가 생긴다는 점을 거론한 뒤 “한 사람의 일자리라도 더 필요한 대한민국에서 ‘삼성의 지은 죄’ 때문에 이 같은 산업 현장을 대통령이 기피한다면 그게 더 이상한 일 아닐까?”라고 역공을 폈다.

    강 의원은 중국의 추격과 일본의 수출규제 등 디스플레이 분야에서의 국내외적인 어려움을 설명한 뒤 “정부와 기업의 협력은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대기업에 ‘국정농단 전력’이라는 낙인을 찍고 등을 지는 게 보호주의가 판치는 세계 경제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국민을 위해 선택할 수 있는 길일까?”라고 되물었다.

    계속해서 강 의원은 이날 심 대표의 발언이 “여권은 삼성과 이 부회장을 적폐청산과 재벌개혁의 1순위로 꼽았다. 그런데 9번이나 만났다”는 <조선일보>의 논조와 유사함을 지적한 뒤 “구구절절 마뜩치 않은 심 대표의 글은 ‘대기업이 경쟁력 강화라는 미명아래 노동권을 억압해왔던 과거를 잊지 말라’는 취지 정도로 새기겠다”고 에둘러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10-13 05:38:42
    결국 삼성 범법의 근인은 우리나라의 과중한 상속세 제도 때문 아닌가? 그거 다내면 경영권 방어도 어렵다던데...
    상속세가 과중하지 않았고, 정치인들이 삼성에 뇌물을 요구하지 않았더라면...어땠을까? 이재용이 감옥 갈일 있었을까?

    한기배 2019-10-12 23:36:02
    중국식사회주의가뭔가요
    들리는말에 문재인정부가 구상중이라 흘러가는
    얘길들엏는데..가능키나한건지

    지나가다 2019-10-12 18:01:22
    솔직히 이 나라만큼 노동자가 살 판난 나라가 또 있냐?
    노조땜에 기업이나 해 먹게 생겼느냐?
    배지 부른 소리 작작하고 소 시민, 자영업자 좀 살자!

    지나가다 2019-10-12 11:01:37
    강훈식 볼수록 괜찮아... 강훈식 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