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희석 “검찰, 윤석열 장모 불구속 기소는 알맹이 뺀 맹탕”
    황희석 “검찰, 윤석열 장모 불구속 기소는 알맹이 뺀 맹탕”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3.27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은 27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잠모 최은순 씨를 사문서 위조, 위조 사문서 행사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하지만 정작 죄질이 무거운 사기 혐의는 빠져 있어 의도적인 봐주기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검찰은 27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잠모 최은순 씨를 사문서 위조, 위조 사문서 행사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하지만 정작 죄질이 무거운 사기 혐의는 빠져 있어 의도적인 봐주기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의 잠모 최은순 씨가 사문서 위조, 위조 사문서 행사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하지만 정작 죄질이 무거운 사기 혐의는 빠져 있어 의도적인 봐주기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열린민주당 황희석 후보는 27일 “수사도 마지못해 하더니 기소는 알맹이를 뺀 맹탕 수준”이라며 ” 350억 원대의 잔고증명서를 위조, 돈을 빌려 수십억 원의 재산을 편취한 의혹을 받는 최 씨에 대해 검찰은 사기죄를 빼버렸다”고 꼬집었다.

    특히 “더구나 일반 피의자는 사기금액이 3천만 원만 넘어도 구속되는 경우가 허다한데, 수십억 원의 사기 금액에도 검찰은 구속영장조차 청구하지 않았다”며 “사기죄를 뺐으니 최 씨가 취득한 이익을 몰수할 수도 없게 되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피의자가 검찰총장의 장모라는 점 때문에, 수사와 기소가 제대로 되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그대로 현실이 되었다”며 “봐줬다는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그리고는 “윤 총장이 입만 열면 말하던 법과 원칙이 본인의 가족에 대해서는 빈말이 되었다”며 “다시 수사하고 다시 기소해야 한다”고 소리쳤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