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목》〈채널A〉 기자 ‘발언록 패러디’=”유시민’을 ‘조국’으로 바꿨더니…”
    《주목》〈채널A〉 기자 ‘발언록 패러디’=”유시민’을 ‘조국’으로 바꿨더니…”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4.03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가 3일 '채널A' 기자의 발언 녹취록 중에서 타깃인 ‘유시민’을 ‘조국’으로 바꿔 패러디해 주목을 끌고 있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가 3일 '채널A' 기자의 발언 녹취록 중에서 타깃인 ‘유시민’을 ‘조국’으로 바꿔 패러디한 내용이 주목을 끌고 있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유시민에게 돈을 주었다고 해라 그러면 그것으로 끝이다. 그 다음은 우리가 알아서 한다. 우리 방송에 특종으로 띄우면 모든 신문과 방송이 따라서 쓰고 온 나라가 발칵 뒤집어진다. 유시민이라는 사람은 적도 많은데, 거봐라, ‘위선적 인간이 많이 설쳤네’라며 온갖 욕을 먹을 거고 유시민의 인생은 종치는 것이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끝없이 추락하고, 다음 정권은 미래통합당이 잡게 된다."

    이는 〈채널A〉 기자가 유시민 노무현재단이사장의 비위를 캐기 위해 이철 전 신라젠 대주주를 압박하면서 내뱉은 것으로 알려진 녹취록 중 일부다.

    3일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가 이 중에서 타깃인 ‘유시민’을 ‘조국’으로 바꿔 패러디했다.

    "조국 딸에게 표창장 준 적 없다고 해라. 그러면 그것으로 끝이다. 그 다음은 우리가 알아서 한다. 우리 방송에 특종으로 띄우면 모든 신문과 방송이 따라서 쓰고 온 나라가 발칵 뒤집어진다. 조국이라는 사람은 적도 많은데, 거봐라, ‘위선적 인간이 많이 설쳤네’라며 온갖 욕을 먹을 거고 조국의 인생은 종치는 것이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끝없이 추락하고, 다음 정권은 자유한국당이 잡게 된다."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앞의 '채널A' 기자 발언에서 몇 글자만 바꿨다”며 “조선일보가 ‘사기꾼과 MBC의 콜라보, 정경심 때랑 똑같다’는 진중권 석학의 주장을 대서특필했는데, 진짜 똑같다고 추정할 수 있는 게 뭔지 직접 판단해 보라”고 소리쳤다.

    그리고는 “두 글을 다 보고도 ‘검찰과 조-중-동의 콜라보, 조국 때랑 똑같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면, 뇌에 ‘무식과 몰상식’을 걸러내는 필터가 없기 때문이다. 돌덩어리는, 필터로 쓸 수 없다”라고 후려쳤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