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채널A〉 "상대방 특정할 객관적 증거 확보하지 못한 상황"
    〈채널A〉 "상대방 특정할 객관적 증거 확보하지 못한 상황"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4.10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널A' 김차수 대표가 9일 열린 방통위 회의에서
    〈채널A' 김차수 대표가 9일 열린 방통위 회의에서 "'검언유착' 의혹의 중심에 선 윤석열 검찰총장 최측근인 현직 검사장과 '채널A' 기자가 통화한 게 맞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져 또다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채널A〉 측 태도가 일선 기자는 물론 회사 고위 간부들에 이르기까지 자신들이 한 말을 여반장으로 뒤집는 등 언론사가 취해야 할 태도로서는 매우 무책임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MBC는 10일, 전날 회의에 참석했던 방통위원의 발언을 인용해 "'채널A' 김차수 대표가 의혹의 중심에 선 윤석열 검찰총장 최측근인 현직 검사장과 '채널A' 기자가 통화한 게 맞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MBC는 이날 “채널 재승인과 관련해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에 출석한 김 대표는 통화 녹취록에 나오는 현직 검사장이 윤 검찰총장의 최측근이 맞느냐는 질문에 ‘맞다’고 시인한 데 이어, 회의 말미에 이에 대한 재확인 질문에도 '예'라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회의가 끝나자 김 대표는 자신의 발언을 회의록에서 수정해줄 것을 요청했고, 이에 방통위원들은 회의록 수정은 어렵다고 거절했다"고 방통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에 대해 〈채널A〉는 "이번 사안과 관련해 진상조사위원장인 김 대표가 위원들의 질의에 'MBC가 의혹을 제기한 녹취록의 대화 상대방을 특정하려면 객관적 증거자료를 확보해야 하는데 아직 그렇지 못한 상황'이라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이어 "채널A는 자체 진상조사를 계속하고 있으며, 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외부 인사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위의 검증을 거쳐 이를 공개할 것이며, 책임있는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채널A〉가 밝힐 조사결과와 책임있는 후속 조치가 주목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