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도민 음주·흡연 줄었다
    충남도민 음주·흡연 줄었다
    2019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현재 흡연율·월간 음주율 감소
    • 정종윤 기자
    • 승인 2020.05.22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본사DB/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사진=본사DB/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음주·흡연을 하는 충남도민이 줄었다.

    ‘2019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 충남도민 음주·흡연율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앞서 도민 건강 수준과 행태 파악을 위해 지난해 8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19세 이상 도민 1만 3500명을 대상으로 지역사회건강조사를 실시했다.

    조사에서 주요 지표 11개 중 △현재 흡연율 △남자 현재 흡연율 △월간 음주율 △고혈압 치료율 등 4개 지표가 지난해보다 향상됐다.

    평생 5갑 이상 흡연한 사람의 분율인 현재 흡연율은 전년 대비 2.4%p 감소한 21.5%, 남자 흡연율은 전년 대비 4.1%p 감소한 39.4%로 나타났다.

    현재 흡연율, 남자 흡연율은 전국 평균 증감률인 1.4%p, 3.2%p보다 각각 1%p 이상 큰 폭으로 줄었다.

    최근 1년 간 월 1회 이상 음주한 사람의 분율인 월간 음주율은 전년 대비 4.1%p 감소한 58.8%로, 전국(59.9%) 대비 1.1%p 낮았다.

    고위험 음주율은 전년 대비 0.5%p 소폭 증가한 19.1%로 집계됐다.

    고혈압 약물 치료율(고혈압진단을 받은 30세 이상 사람 중 혈압조절약을 월 20일 이상 복용한 사람의 분율)은 91.3%로 전년보다 1.3% 증가했다.

    반면 만성질환인 고혈압 진단 경험률(20.3%)과 당뇨병 진단 경험률(8.6%)이 각각 전년 대비 0.8%p씩 증가했다.

    도내 시·군별로 보면 고혈압 진단 경험률은 부여군(25.5%)이, 당뇨병 진단 경험률은 논산시(11.1%)가 가장 높았다.

    가장 낮은 지역은 각각 아산시(17.2%), 예산군(6.4%)으로 집계됐다.

    비만율은 36.1%로 전년 대비 4.0%p 증가했다.

    도내 시·군 중 비만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서천군(41.9%), 가장 낮은 곳은 계룡시(29.9%)로 격차가 12%p까지 나타났다.

    걷기 실천율과 칫솔질 실천율은 39.3%, 58.0%로 전년 대비 각각 1.0%p, 0.2%p 감소했다.

    도는 이번 지역사회 건강조사 결과를 토대로 시·군 간 건강 격차를 해소할 방침이다.

    또한 비만율 개선과 고혈압·당뇨병 같은 만성질환 예방 관리를 위한 대책을 발굴·추진할 계획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