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3일 대전 우송예술회관 다녀간 두 명 코로나19 확진 ‘비상’
    23일 대전 우송예술회관 다녀간 두 명 코로나19 확진 ‘비상’
    서울·인천 거주자, 지난 23일 사업설명회 참석… 대전시, 194명 전수조사
    • 정민지 기자
    • 승인 2020.05.27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본사DB /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자료사진=본사DB /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대전에서 열린 사업설명회를 다녀간 타 지역 거주자 두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시는 해당 설명회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된 194명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27일 시에 따르면, 지난 23일 대전시 동구 우송예술회관에서 열린 모 회사의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타 지역 주민 두 명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됐다.

    이들은 서울시 구로구에 사는 40대 여성과 인천시 연수구에 사는 50대 남성이다.

    시는 확진자들이 다녀간 사업설명회 장소의 CCTV를 확보해 확진자의 지역 내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해당 건물은 폐쇄 후 방역소독이 완료됐다.

    시는 이 설명회에 참석한 대전시 거주자의 경우 증상유무와 관계없이 이날 중으로 진단검사를 반드시 받도록 했다.

    타 지역 참석자에 대해선 거주지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도록 안내한 상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