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참고 또 참고, 벼르고 벼르다’ 내뱉은 추미애 장관의 ‘작심 발언’
    ‘참고 또 참고, 벼르고 벼르다’ 내뱉은 추미애 장관의 ‘작심 발언’
    - 추미애 "윤석열 내지시 어기고 절반 잘라먹어, 이런 총장 처음"
    - 추 법무부 장관,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주최 초선의원 혁신포럼 초청 강연 발언 모음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6.25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드디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작심발언을 쏟아냈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드디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작심발언을 쏟아냈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드디어 작심발언을 쏟아냈다.

    '한명숙 사건' 위증교사 진정 감찰 사건 관련, 전날 지시를 사실상 ‘묵살’해버린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거침 없이 퍼부었다. 그간 참아왔던 불만을 폭발시키듯, 꼼짝할 여지를 남기지 않고 쐐기를 박아버렸다. 마치 때를 기다리며 별러온 듯이 말이다.

    추 법무부 장관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주최 초선의원 혁신포럼 강연에서 "이 사건을 대검찰청 감찰부에서 하라고 지시했는데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에게 내려보내고, 대검 인권부장이 (총괄해) 보라고 하며 내 지시의 절반을 잘라먹었다"고 말했다.

    특히 “장관 지휘를 겸허히 받으면 좋게 지나갈 일을, 지휘랍시고 이런 식으로 일을 꼬이게 만들었다”며 “그래서 제가 ‘내 말 못 알아 들었으면 ‘재지시 하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이날 겉으로는 웃는 표정이었으나, 마디마디 주요 단어에서는 스타카토로 끊어 강한 톤으로 방점을 찍었으며, 오른 손으로는 테이블을 탁탁 두들기면서 윤 총장의 하극상에 치솟는 분노를 드러냈다. 외견상 웃고는 있었지만, 속으로는 분노를 폭발시켰다고나 할까.

    이날 윤 총장을 겨냥한 추 장관의 발언을 간추렸다.

    - "검찰청법 8조에는 장관이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 구체적인 지휘를 검찰총장에게 할 수 있다. 지휘했으면 따라야 했는데, 저의 지시를 어기고 지시의 절반을 잘라먹었다.”
    - “장관 지휘를 겸허히 받으면 좋게 지나갈 일을, 지휘랍시고 이런 식으로 일을 꼬이게 만들었다. 말 안 듣는 검찰총장과 일해 본 법무부 장관을 본 적이 없다.”
    - “공판송무부장일도 바빠 죽겠는데 직무대리 겸직 중인 인권부장 일을 하라고 지휘를 하면 되겠나. 틀린 지휘를 한 것이다.”
    - “이런 지시를 하니까 '장관이 엄청 화가 나서 재지시를 내리겠다고 한다'고 직원이 검찰에 전했다.”
    - “대검찰청법에는 재지시가 규정돼 있지는 않지만, 제가 샤워하며 재지시를 생각했다. 검찰의 치명적 오류로 장관이 재지시를 내려 검찰사에 남으면 검찰이 개혁의 주체가 아닌 대상이 됐음을 증명하는 것이다.”
    - “공수처 출범, 수사·기소 분리와 함께 자치 경찰까지 동시에 이뤄져야 진짜 개혁이라고 할 수 있다. 법무부 장관 혼자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기에 당에서 도와달라."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