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존중’의 의미도 모르는 윤석열…공직자의 도리 아니다”
최강욱 “‘존중’의 의미도 모르는 윤석열…공직자의 도리 아니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7.08 22:3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휘를 존중한다’는 표현을 썼다. 사진=K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휘를 존중한다’는 표현을 썼다. 사진=K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검찰총장은 법무부장관의 지휘를 존중하고 검찰 내·외부의 의견을 고려하여…”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최후 통첩 8시간 만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8일 답안을 제시하면 내뱉은 발언의 일부다.

윤 검찰총장은 이날 추 법무부 장관의 ‘지휘를 존중한다’는 표현을 썼다. 국립국어원이 발간한 표준국어대사전은 ‘존중(尊重)’이라는 단어를 ‘높이어 귀중하게 대한다’는 뜻으로 풀이하고 있다.

윤 총장은 그러나 ‘존중’이라는 단어를 이와는 전혀 다르게 해석하거나 이해하고 있는 게 틀림 없어 보인다. 장관의 지휘내용을 ‘높이어 귀중하게 대한다’면서, 정작 검찰 내·외부의 의견을 고려했다고 하질 않나, ‘절대 불가’라는 꼬리표까지 붙여놓은 특임검사 안을 끄집어내질 않나...이는 웃사람을 '존중'하는 처사라기보다는, 사실상 '능멸(凌蔑: 업신여기어 깔봄)'에 가까운 작태로밖에 볼 수 없는 행위다.

특히 이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서 수사중인 '검언유착' 사건을 서울고검으로 끌어다 고검검사장을 본부장으로 앞세워 독립적 수사본부를 새로 구성하겠다고 제안까지 했으니 기가 찰 노릇이다.

이에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법상 지휘를 받드는 수명자는 따를 의무가 있고, 이를 따르는 것이 지휘권자를 존중하는 것”이라며 “존중한다는 입장에서 다른 대안을 꺼내는 것은 공직자의 도리가 아니다”라고 후려갈겼다.

이어 “검사장을 포함한 현재의 수사팀을 불신임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덧붙였다.

그리고는 “어제부터 그렇게 외통수라 했는데도…'공직자의 도리'. 윤 총장에게 가장 부족한 지점”이라며 한숨지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ㅋㅋㅋ 2020-07-09 00:39:45
너는 감빵 준비해뒀다 발악그만해라
대통령 말대로 살아있는권력 수사하면안대 좀 지켜봐야지
윤석렬이 우파 수산한거 처럼 똑같이 해야지
추다르크는무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