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세연의 ‘악마성’, 그리고 스멀스멀 풍기는 ‘공작’의 냄새?
    가세연의 ‘악마성’, 그리고 스멀스멀 풍기는 ‘공작’의 냄새?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7.12 11:2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우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난하고 저주하는 언행이 '악행의 끝'을 향해 달리고 있다는 비난이 제기되고 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극우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난하고 저주하는 언행이 '악행의 끝'을 향해 달리고 있다는 비난이 제기되고 있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극우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의 언행이 도를 넘어 '악의 끝'을 향해 달리고 있다는 비난이 제기되고 있다.

    강용석 변호사가 이끄는 가세연은 故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조롱으로 시작하더니, 법원에 서울특별시장(葬) 집행금지 가처분신청 제기에 이어,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인근에서 라이브 방송을 통해 고인의 행적을 비판하는 등 몰인간적인 사악함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지난 10일 오후 '현장출동, 박원순 사망 장소의 모습'이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통해 고인의 마지막 동선을 비꼬듯,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부터 북한산 등산로를 순례하며 시시덕거렸다. 이들은 "실제로 시신이 발견된 숙정문, 거기까지 무려 40분 넘는 길"이라며 "산을 오르며 (박 시장이) 무슨 생각을 했을지 궁금해서 걸어보도록 하겠다"고 방송했다.

    11일에는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인근의 건물 옥상 위에 올라가 라이브 방송을 이어갔다. 내용은 모두 고인을 저주하고 조롱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인간의 탈을 쓰고 금수(禽獸)보다 못한 악행을 범하고 있다"라는 비난이 나오는 이유다.

    이와 관련,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故 박원순 시장님을 조롱한 가세연을 강력 처벌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아직 사건이 확인되지도 않은 상태인데, 고인에 대한 예의를 갖추지 않고 조롱-비난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는 내용이다.

    이런 가운데 고인의 성추행 혐의를 고소한 직원이  나모 전 의원의 전직 비서라는 주장이 나오면서 SNS에는 ‘미투 기획설’을 거론하는 글이 돌고 있다.

    수구언론이 보도한 고인 실종 뉴스와 〈월간조선〉이 올렸다 내린 사망 단정 기사 등에 이어, 가세연의 강 변호사가 고소인의 변호를 맡은 것으로 알려지고, 고소인이 전직 의원의 비서 출신이라는 아직 검증되지 않은 주장이 보태지면서 '공작'의 냄새가 난다는 관측마저 나오는 상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다래 2020-07-13 10:34:51
    나는 악마를 보았다

    용유진 2020-07-12 15:22:55
    이렇게 왜곡시키는 기사가 가세연 펜이 되어야만 하는 이유가 되었다..가세연이 두렵냐????ㅉㅉ 방송은 다 봤냐???언론사들이여 질투 그만하시지??정말 못났다

    이정윤 2020-07-12 12:53:12
    나경원이 서울시장 준비하고 잇다는 소문 잇엇는데 ᆢ 이거엿네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