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정순 의원 “초정~보은 송전선로, 주민의견 들어야”
    정정순 의원 “초정~보은 송전선로, 주민의견 들어야”
    국회서 한전 송전실장으로부터 사업보고…낭성면 주민 피해 지원 대책 촉구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7.3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사진=본사DB/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사진=본사DB/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정정순 의원(민주당 청주상당)이 초정~보은 송전선로 건설시 낭성면 등 인근 주민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돼야 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30일 국회에서 한국전력 김호곤 송전건설실장으로부터 ‘초정~보은 송전선로 건설사업’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정 의원은 “송전선로 건설은 주민의 재산권과 생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주민들의 이해를 먼저 구해야 하며 이를 바탕으로 피해마을 지원방안 등이 충분히 확보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송전선로가 관통하는 청주시 상당구 낭성면 인경리 등 인근 22개 마을 주민들은 낭성면에는 단재 신채호 선생 사당과 충북도 지정문화재 3곳 등 총 5곳의 문화재가 밀집해 있어 기존 계획된 송전선 건설에 대안 또는 피해 최소화 대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충북 청주시 상당구 낭성면 주민들이 송전선로 건설에 반대하는 현수막을 마을 곳곳에 게시했다. 사진=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충북 청주시 상당구 낭성면 주민들이 송전선로 건설에 반대하는 현수막을 마을 곳곳에 게시했다. 사진=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초정-보은 송전선로 사업’은 산업단지 조성 등으로 전기수요가 늘고 있는 보은지역의 전기안전망 구축을 위해 선로길이 약 47km, 철탑 125기의 15만 4000 볼트 송전선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경로에 속하는 낭성면 주민들은 지난해 10월 ‘청정낭성 파괴하는 송전탑 결사반대’라고 쓴 현수막을 마을마다 내걸고 반대결의문을 채택했으며 주민 675명의 서명을 받아 충북도와 도의회, 청주시와 시의회, 한전 측에 전달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