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산시, 환경부 기후변화 취약계층 지원 사업 선정
    아산시, 환경부 기후변화 취약계층 지원 사업 선정
    5억2000만 원 확보, 저소득층 대상 창호·벽체 단열 개선과 지붕형 놀이시설 지원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0.09.21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아산시는 정부 그린뉴딜 정책의 일환인 ‘2021년 환경부 주관 기후변화 취약계층 지원 사업’에 선정돼 5억2000만 원을 확보했다고 21일 밝혔다. (자료사진: 아산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충남 아산시는 정부 그린뉴딜 정책의 일환인 ‘2021년 환경부 주관 기후변화 취약계층 지원 사업’에 선정돼 5억2000만 원을 확보했다고 21일 밝혔다. (자료사진: 아산시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아산=김갑수 기자] 충남 아산시는 정부 그린뉴딜 정책의 일환인 ‘2021년 환경부 주관 기후변화 취약계층 지원 사업’에 선정돼 5억2000만 원을 확보했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기후변화로 인한 폭염과 한파 피해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는 어린이 관련 시설과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창호·벽체 단열 개선과 지붕형 놀이시설 지원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앞서 시는 지난 7월에도 전액 국비로 진행되는 환경부 주관 폭염 취약계층 지원 사업에 선정돼 독거노인 21가구에 관련 물품을 전달하고 지역아동센터 10개소에 이동형 냉방기를 지원한 바 있다.

    김창덕 기후변화대책과장은 “기후변화와 미세먼지 문제는 시민의 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만큼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맞춰 아산시도 적극적으로 관련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며 “기후변화 취약계층 지원사업의 대상지역을 점차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