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의료원 설립, 더 이상 지체돼선 안 된다”
    “대전의료원 설립, 더 이상 지체돼선 안 된다”
    대전시 구청장협의회 22일 대전의료원 설립 촉구 기자회견 개최
    • 정민지 기자
    • 승인 2020.09.22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박용갑 중구청장, 황인호 동구청장, 장종태 서구청장, 박정현 대덕구청장, 정용래 유성구청장. 사진=대전 동구 제공 /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답보 상태에 머물러 있는 대전의료원 건립사업을 촉구하기 위해 대전시 5개 자치구 구청장들이 목소리를 높였다.

    대전시 구청장협의회는 22일 동구청 식장산실에서 대전의료원 설립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의료원 설립은 더 이상 지체돼선 안 될 시민과의 약속이지 국가 공공의료 체계 강화의 핵심”이라며 “우리 대전시 구청장 모두는 147만 시민의 뜻을 모아 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최근 지방의료원 신·증축 사업을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에 포함하는 국가재정법 개정안이 발의되는 등 중앙 정계에서 대전의료원 설립에 한목소리를 내고 각계각층 시민들의 의견이 결집되고 있다.

    이에 따라 대전시 구청장협의회도 관련 논의에 힘을 보태기 위해 나섰다.

    이들은 “전세계적으로 신종 감염병의 발생주기가 짧아지고 확산 속도의 규모가 증가하고 있다. 공공 의료체계 강화에 대한 요구가 나날이 커지지만, 우리 대전엔 공공의료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지방의료원이 없어 시민들의 불안이 가중되는 상황”이라 했다.

    그러면서 “우리 시는 2015년 메르스에 감염된 환자를 타 시도로 격리·이송해야 했던 뼈아픈 경험이 있었음에도 공공의료원이 설립되지 않아 올해 또다시 코로나19 환자가 천안과 청주 등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며 “여전히 우리는 공공의료 사각지대에 놓여있다”고 지적했다.

    또 현재 KDI(한국개발연구원)에서 진행 중인 예비타당성조사는 반드시 사회적 비용을 포함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해 7월 대전의료원은 KDI의 예타조사 중간발표 과정에서 경제성이 기준치인 1.0에 미치지 못한다는 결과를 받으면서 건립사업 추진에 발목을 잡힌 바 있다.

    협의회는 “공공의료 사업이 수익성과 경제적 비용편익 기준으로만 평가돼서는 안 된다. 시민의 건강과 생명을 책임질 공공의료를 비용 대비 편익 분석만으로 평가한다는 건 어불성설”이라 했다.

    이어 “대전은 광역교통망이 발달한 대한민국 교통의 중심으로 금산, 옥천, 영동, 보은, 계룡 등 인접 지역에 골고루 확산될 의료원 건립의 최적지”라며 “대전시민의 오랜 염원인 대전의료원 설립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대전의료원 건립사업은 대전 동구 용운동 11번지 일원 3만 9163㎡ 부지에 319개 병상, 21개 진료과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기획재정부와 KDI 등은 오는 23일 2차 쟁점사항 조정회의를 열고 대전의료원 경제성 분석 결과에 대한 최종 보고를 진행할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