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배 중 음주운전 폭행범 눈앞에서 놓친 경찰
    수배 중 음주운전 폭행범 눈앞에서 놓친 경찰
    피해자 청와대 국민청원 통해 "서산경찰서 답변 받고 싶다" 분노의 글 올려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0.09.22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수배자를 풀어준 서산경찰서 답변을 받고 싶습니다"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수배자를 풀어준 서산경찰서 답변을 받고 싶습니다"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경찰이 음주운전을 하다 길에서 시비가 붙은 상대편 운전자를 폭행하기까지 한 수배범을 눈앞에서 놔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경찰은 신원 확인 절차를 꼼꼼히 하지 않아 수배범을 붙잡고도 놓쳤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사실은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게시되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다.

    22일 충남지방경찰서 등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12일 오전 3시쯤 서산시에서 벌어졌다.

    중앙호수공원 인근 한 골목에서 운전자 A(20대)씨와 마주 오던 차량 운전자 B(20대)씨 사이에 서로 길을 막는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술에 취한 A씨는 차에서 내려 B씨를 폭행했다. B씨 차량 일부도 파손됐다.

    B씨 신고로 현장에 출동한 지구대 소속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음주 측정을 한 뒤 신원조회를 했다. 음주 측정 결과 A씨는 면허취소 상태였다. 

    문제는 이후 발생했다.

    A씨는 “신분증이 없다”며 지인의 인적사항을 적어냈다.

    경찰은 A씨 말만 믿고 엉뚱한 사람의 주민등록번호로 신원조회를 마친 뒤 풀어줬다.

    하지만 A씨가 교통 관련 법규를 지키지 않아 수배 중인 상태라는 게 밝혀진 것. 이마저 B씨 지인이 알아내 경찰에 알려준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A씨는 이미 잠적해 연락이 끊긴 상태였다.

    이에 피해자 B씨는 21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수배자를 풀어준 서산경찰서 답변을 받고 싶습니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B씨는 “경찰은 A씨가 수배범이라는 사실조차 알지 못했고 알려고 하지도 않았다”며 “경찰의 행동에 화가 나 매일 밤잠을 설친다”고 토로했다.

    이어 “언제 또 추가 피해자가 생길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범죄자의 신원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수배자를 잡았다 풀어줬다는 사실이 도무지 믿기지 않는다”고 황당한 심정을 드러냈다.

    해당 청원엔 오후 8시 10분 현재 549명이 동참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신원조회 과정에서 실수한 부분이 있었다”며 “A씨를 붙잡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