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평도 실종 공무원…”월북 의사 확인과정서 실종 수색작업까지”
    연평도 실종 공무원…”월북 의사 확인과정서 실종 수색작업까지”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9.25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평도 실종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사진=S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연평도 실종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사진=SB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 공무원이 북측에 피살된 사건을 놓고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책임의 화살을 돌리고 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이번 사태는 문재인 정부의 총체적 안보부실이 낳은 국가적 재앙”이라며 “대북 장밋빛 환상이 국민생명 앗아가는 핏빛 재앙이 됐고, 국민의 생명‧안전 수호라는 헌법적 책무를 다한 것인지 의구심이 크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당 외교안보특위 위원들과 긴급간담회를 열고 “무엇보다 이번 사건은 국제적으로 가장 최고의 범죄인 ‘인도에 반한 범죄’에 해당되는 중대 범죄”라며 “더 이상 대통령의 ‘선택적 침묵’을 용납해선 안 되고, ‘대통령의 47시간’을 비롯 이번 사태 원인이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소리쳤다.

    정확한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북한 군이 우리 국민을 총살하고 시신까지 훼손한 것은 부정할 수 없는 만행으로 규탄 받아 마땅하다.

    하지만 ‘살릴 수 있는 국민’을 살리지 않고 무책임하게 방치했다며 청와대로 책임을 돌리기만 하는 것은 진정성 없는 정치적 공세에 불과해 보인다.

    이런 가운데 북한군이 실종된 공무원 A씨를 발견, 월북 의사를 확인하고 간단한 심문을 거친 뒤 끌고 가는 과정에서 줄이 끊어져 몇 시간 동안 수색 작업까지 벌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YTN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들의 발언을 인용, “수색 작업만 두 시간 정도 이어진 것으로 추정되고, 이에 따라 북한군 지휘 계통을 통한 보고와 지시를 포함해 A씨 발견부터 사살까지 모두 6시간 10분 정도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또 사살 지시와 관련해서는 해군 관할 지역인 만큼 해군 지휘 계통의 최고 지휘자인 해군사령관으로부터 지시가 내려왔을 것으로 추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는 “박근혜 정권 하인 2013년 우리 군이 월북하던 우리 국민을 사살했을 때, 책임지거나 처벌받은 군 관계자가 있다는 얘기는 들은 적 없다”며 “그런데 북한 해역에서 북한군이 월북하던 우리 국민을 사살했다는 사건을 우리 군 통수권자더러 책임지라는 말은 북한군도 차마 하기 어려운 것”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박근혜 정권 시절 일본에서 강제추방된 뒤 월북하려던 것으로 추정되는 한 남성(40대)이 2013년 9월 16일 낮, 임진강에서 부표를 매달고 월북하려다 우리 육군 초병의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당시 그로 인한 책임자 처벌사례는 전혀 없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