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희석 “옵티머스의 변신은 무죄, 재소자의 변신은 유죄”
    황희석 “옵티머스의 변신은 무죄, 재소자의 변신은 유죄”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0.14 2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14일 페이스북에서 “옵티머스의 변신은 무죄, 재소자의 변신은 유죄”라며, 난데 없이 영화 《트랜스포머》에 나오는 로봇 옵티머스를 떠올렸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14일 페이스북에서 “옵티머스의 변신은 무죄, 재소자의 변신은 유죄”라며, 난데 없이 영화 《트랜스포머》에 나오는 로봇 옵티머스를 떠올렸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검찰이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 자금 유용과 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전담 수사팀을 강화한다.

    서울중앙지검은 14일 경제범죄형사부를 중심으로 반부패수사부·범죄수익환수부 검사 9명과 법무부가 파견 승인한 검사 5명, 중앙지검 내부 충원 4명 등 모두 18명으로 전담 수사팀을 꾸린다고 밝혔다.

    이에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옵티머스의 변신은 무죄, 재소자의 변신은 유죄”라며 난데 없이 영화 《트랜스포머》에 나오는 변신 로봇 옵티머스를 떠올렸다.

    “옵티머스라 하기에 ‘기계들이 마구 변신하는 트랜스포머 얘기하는가 보다’ 라고 생각한 사람은 나만이 아닐 것이다.”

    그는 “옵티머스든 범블비든 변신은 무죄”라며 “하지만, 어두운 곳에서 검은 돈을 만지는 사람들이 자기 살기 위해 검찰과 딜을 하며 다른 사람의 없는 일도 쉽게 만들어내는 변신은 대단히 중대한 범죄”라고 일깨웠다.

    이어 “지난 3월 MBC를 통해 보도된 ‘검언공작’이 바로 재소자의 처지를 이용, 허위진술을 받아내려던 시도였다”며 “지금 내가 파고 있는 사건도 바로 검사들이 수용자들을 회유하고 겁박, 정-관계 중요인사들에 대한 허위진술을 받아내어 유죄판결을 받아낸 정황이 뚜렷한 사건”이라고 덧붙였다.

    ‘검언유착’이나 과거 한명숙 전 국무총리 뇌물 수수 조작의혹이나 모두 재소자들을 회유하고 겁박, 허위진술을 받아내어 유죄판결을 이끌어낸 '공작'임을 상기시키면서, 이번 옵티머스 사건 역시 그럴 개연성을 경고한 것이다.

    그는 “그래서 근본적으로는 기소권을 가진 검사로부터 수사권을 박탈해야 한다”며 “그 전이라도 허위진술을 적은 검사 작성의 진술조서나 피의자신문조서 등의 증거능력을 차단하는 조치와 구금된 피의자나 피고인을 검사실로 불러들이는 것을 엄격히 제한하고, 모든 중대범죄는 조사할 떼 영상녹화를 하도록 강제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옵티머스의 변신은 무죄, 재소자의 변신은 유죄’라는 카피만큼 함축성 있는 표현은 없어 보인다.

    영화 트랜스포머에 나오는 '옵티머스 프라임'
    〈영화 트랜스포머에 나오는 변신 로봇 '옵티머스 프라임'〉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