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희석 “도둑질 하려면 손발을 맞추고, 거짓말 하려면 입을 맞추라!”
    황희석 “도둑질 하려면 손발을 맞추고, 거짓말 하려면 입을 맞추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0.19 0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임사태 수사를 직접 지휘하다 2개월 전 남부지검장을 그만둔 송삼현 전 지검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시 동기'이자 '윤석열 라인'으로 알려져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라임사태 수사를 직접 지휘하다 2개월 전 남부지검장을 그만둔 송삼현 전 지검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시 동기'이자 '윤석열 라인'으로 알려져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페이스북/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라임사태 수사를 직접 지휘했던 송삼현 전 남부지검장과 현재 수사팀 간에 엇박자가 나고 있어 수사의 진정성에 의심을 받고 있다.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19일 “도둑질을 하려면 손발을 맞추고, 거짓말을 하려면 입을 맞추고!! 알겠습니까?”라고 들입다 소리쳤다. 이는 송 전 지검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은…검사장 출신 야권 인사에 대해서도 보고했는데 똑같이 말씀하셨다"라고 말한 반면, 현직 수사팀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수사 당시 야권 정치인에 대해 로비 언급을 한 적도 없다”라고 엇갈리게 말한 것을 겨냥한 비판이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그나저나 송 변호사님, 작년 남부지검장으로 옵티머스 사건 수사를 지휘하셨죠? 그런데 옵티머스 사기에 가담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모 화장품 회사 이모 회장의 변호인으로 활동 중이라는 얘기가 들리는데, 사실인가요?”라고 물었다. 옵티머스 사기사건과 관련 검찰이 공범으로 적시한 스킨앤스킨 측 이모 회장의 변호사를 맡고 있는 점을 거론한 것이다.

    이어 “수사지휘하던 사건을 퇴직 후 변호사로서 수임하는 것은 당연히 정의에 어긋나는 심각한 문제”라며 “사실이 아니기를 바라며, 기왕 말이 나온 김에 하나만 더 확인해 주시기 바란다. 신라젠 문제로 이철 대표를 겁박해서 허위진술을 받아내려던 검언유착 사건과 관련, 이동재 기자가 이철 대표를 접촉한다는 사실을 보도 전에 알았느냐”고 질문했다.

    또 “신라젠 수사와 관련해서 한동훈 당시 부산고검 차장과도 연락하고 의논한 사실이 있느냐”며 “신라젠 수사진이 수사계획과 방향을 이 기자에게 직간접으로 공유하는 것을 알고 있었느냐”고 거듭 물었다.

    그는 “오늘 기사를 보니 남부지검장 재직 당시 송 변호사님은 윤석열 총장한테 모든 것을 수시로 보고하고 서로 정보를 공유한 것 같은데, 이철 대표를 통해 유시민, 조국 장관을 엮으려던 것도 보고하신 것은 아니냐”며 “그냥 궁금해서 물어본다”고 옆구리를 쿡 찔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