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대검찰정 국정감사, 민주당 3김 의원(김종민, 김용민, 김남국)의 맹활약 다시보기!
[동영상] 대검찰정 국정감사, 민주당 3김 의원(김종민, 김용민, 김남국)의 맹활약 다시보기!
굿모닝픽, 뉴스 읽어주는 쎈 언니 (2020_10_23)
  • 최고나 기자
  • 승인 2020.10.23 19: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최고나 기자] [쎈언니] 안녕하세요. 중요한 뉴스와 중요한 발언들만 픽!해서 들려드리는 굿모닝픽 뉴스 읽어주는 쎈 언니입니다.

지난 22,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과 난타전을 벌인 여권 의원들, 특히 ‘3으로 불리는 김종민, 김용민, 김남국 의원들의 활약이 대단했습니다.

네티즌들은 이들을 보며 속 시원했다’, ‘짜릿했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실제로 해당 의원들에게 후원금을 보내며 이들을 응원하겠다는 글이 커뮤니티에 잇따라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이들은 윤석열 총장과 관련한 의혹들을 가감 없이 쏟아내면서 명장면을 연출했는데요. 이들의 활약상을 한번 모아봤습니다.

과거 윤석열 총장을 옹호했던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의원김 의원은 계속되는 윤 총장의 수위높은 발언에 대해 "오늘 싸우러 오신 것 같다"고 말문을 열며 "총장이 장관 부하가 아니라는 그런 발언을 하려면 옷 벗고 정치권으로 들어오시라"고 소리쳤습니다.

그는 검찰총장은 법무장관의 지휘감독을 받는다는 사실과 지휘감독자와 인사권자의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면서 윤 총장의 발언을 거세게 비난했습니다.

김 의원은 오늘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윤석열 총장의 거친 발언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다면서 이같은 행동은 검찰이라는 조직을 끌고 정치에 뛰어드는 것, 정치 행위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그 다음은 김용민 의원입니다.

김용민 의원은 오후 질의에서 검찰총장은 법무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윤 총장의 발언을 짚으며 "그러면 법무부 장관이 총장 친구냐"고 호통치며 명장면을 연출했습니다그 뒤 김용민 의원은 추가 질의응답 시간에서도 맹활약하는 모습을 보여줬는데요. 최근 잡음이 끊어지지 않고 있는 검찰권 남용과 관련해

표적 수사, 제 식구 감싸기, 보복 기소, 본인 관련된 권한 남용 등의 유형을 짚어가며 검찰 개혁의 필요성을 역설했습니다.  윤 총장은 이런 의혹에 대해 전혀 동의할 수 없다면서 어이가 없어서 그렇다고 말해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조국 수호’, ‘검찰 개혁에 앞장섰던 김남국 의원의 질의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특히 조국 전 장관을 내정해서 임명하려고 할 때, 검찰총장이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 박상기 전 법무부장관에게 조 전 장관을 임명하면 안된다발언한 것 등을 지적하며 윤 총장을 추궁했습니다.

윤 총장은 모두 부인했지만, 김남국 의원은 해당 증거를 피피티 화면을 통해 띄우면서 윤 총장을 당황케 했으며 "이런 모든 것들이 검찰이 정치에 수사를 통해 개입한 것이고 검찰이 정치한다 평가받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23일 오전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서도 "어느 누구도 부하라고 말한 사람이 없었는데 윤 총장 자체가 그런 것(부하 등 표현)을 좋아하는 것 같다"며 윤 총장의 '부하 발언'을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3김 의원들의 맹활약 덕분에 검찰 개혁의 필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여러분들은 지난 국정감사, 어떻게 보셨나요? 다양한 의견을 댓글로 남겨주세요! 감사합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상규 2020-10-23 20:58:49
다른 의미로 맹활약인지 팀킬에 훈수까지 참으로 가지가지한다. 굿모닝충정도 하루속히 폐간하는게 이로운 일이라고 사료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