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경영 “나라를 망치는 도-둑-놈들=검, 판사놈들”
    최경영 “나라를 망치는 도-둑-놈들=검, 판사놈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0.24 00: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경영 KBS 기자는 23일 페이스북에서 “나라를 망치는 도-둑-놈들
    〈최경영 KBS 기자는 23일 페이스북에서 “나라를 망치는 도-둑-놈들"이라며 검사와 판사들을 겨냥해 몽둥이를 들었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최근 열린 국감에서 검찰권 남용과 사건 조작 등으로 인한 온갖 실수와 과오에 대해 일말의 사과는커녕 모르쇠 또는 변명과 궤변을 늘어놓으며, 오로지 책임 회피에 급급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인사권과 수사 지휘권을 박탈 당해 식물총장 신세"라며 치기어린 푸념과 불만만 토로하는 한편, 정부조직법과 검찰청법에 명시된 법무부 장관과 검찰청장의 지위와 권한에 관한 규정조차 자의적으로 왜곡하는 등 민주주의 원칙과 헌법을 무시하는 망발을 꾀했다.

    이에 최경영 KBS 기자는 23일 페이스북에서 “나라를 망치는 도-둑-놈들. 검, 판사. 그 출신 전관들이 사석에서 거드름 피우며 하는 말 그 뉘앙스 그대로 이 나라가 굴러왔다”며 “다시는 되풀이 되어선 안 된다”고 '오도독' 매운 회초리를 들었다. 이른바 검사와 법률가들이 주가 되어 권력을 농단하는 ‘검법당’의 작태를 후려갈긴 것이다.

    그는 이날 “국회의원도 사과는 잘 한다. 대통령도 사과는 한다”며 “그러나 따지고 보면 저들이 한 일만큼 흉악한 일도 아니었다”고 언급, 흉악한 패악에도 사과조차 하지 않는 검사와 판사들의 뻔뻔함을 떠올렸다.

    “사람들을 고문했고, 최근까지도 간첩을 만들었으며, 죄를 엮기도 했고, 죄를 봐주기도 하며, 죄를 키우기도 해서. 사람들의 가슴을 후벼 파고, 그 가족들의 삶까지 망가뜨렸다.”

    이어 “하지만 자신들은 천 개 중 하나. 공개적으로 사단이 나야 겨우 사표 쓰고 로펌 가서 뺀지르한 얼굴로 룸살롱에, 골프장에 나이스샷 하며 불평한다. '한국은 빨갱이 세상'이라고"라며 "대형 로펌 파트너들이 가끔 하는 소리란다”라고 적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0-10-26 10:14:31
    검찰개혁 시급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