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임현주 “한동훈, 세상을 본인이 보고 싶은 대로만 보지 마라!”
MBC 임현주 “한동훈, 세상을 본인이 보고 싶은 대로만 보지 마라!”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11.04 17:06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임현주 기자가 법적 대응을 예고하며 발끈했던 한동훈 검사장의 입장표명에 대해 4일 또다시 재반박에 나섰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MBC 임현주 기자가 법적 대응을 예고하며 발끈했던 한동훈 검사장의 입장표명에 대해 4일 또다시 재반박에 나섰다. 사진=MBC/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최근 한동훈 검사장이 ‘라임펀드 사기’ 사건과 관련, 자신의 연루 개연성을 시사한 MBC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펄쩍 뛰며 법적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당시 기사를 리포트한 MBC 임현주 기자는 보도가 나간 지난 1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 검사장의 입장표명에 즉각 반박한 데 이어 4일 또다시 재반박에 나섰다.

임 기자는 4일 페이스북에서 “지금 저는 라임, 옵티머스 사건을 취재하면서 양심에 부끄럽지 않게 발로 뛰며 일하고 있다”며 “지난 1일 보도 직후 법적 대응 예고하셨던 한 검사장님이 아직까지 어떤 조치를 하셨다는 얘기가 없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날 “전언의 전언을 보도한 기자를 향해 법조기자단에 공식 입장문을 내시고, 마치 기자가 구속 수감중인 사람 말만 듣고 기사 쓴 사람처럼 입장을 냈더라”며 “세상을 본인이 보고 싶은 대로만 보지 마시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이어 “검찰 내부에서 한 검사장님이 얼마나 무서운 분인지 저도 잘 알고 있다”며 “검사장님 동료들조차 검사장님을 머리가 진짜 좋고, 무서운 분이라고 하니까요”라고 덧붙였다. 그리고는 실례를 하나 더 들었다.

"(한 검사장은) 성폭력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처남, 진동균 검사의 1심 선고 기사가 한 줄도 안 나오도록 처남 선고날 양승태 대법원장을 소환한 사람이다."

그는 “제가 한 말이 아니라, 한 검사장님 동료분들이 하시는 말씀”이라며 “이 이야기를 갖고 또 법적 대응 예고하실 건가요”라고 물었다.

또 “저는 검찰에 대한 애정이 많은 기자다. 그래서 2년전 사법농단 사건 취재할 때도 검사장님의 언론대응 방식이 위험하다고 얘기했던 것”이라며 “사법농단 사건을 취재하면서 당시 한동훈 3차장의 방식은 ‘검찰도 죽이고, 언론도 죽이는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회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허위사실 2020-11-05 01:01:04
법조기자라면 알만 한 사실 피의자소환은 검사 일방지정이 아니라 소환당사자와 협의로 이뤄지는데 처남이라는 사람의 선고공판일과 딱 맞추기 위해 피의자의 소환일을 정했다더라는 식의 카더라를 마구 뿌리는건 굉장히 문제인거 같네요

허위사실 2020-11-05 00:55:01
세상을 보고 싶은대로 기울어진 시각으로 보는 건 한검사장이 아니라 기자님인 것 같습니다

허위사실 2020-11-05 00:53:04
임현주 기자의 글은 들은 얘기라고 하면서 사실과 다른 얘기로 다른 사람의 명예를 훼손한 겁니다 처남이라는 진모 검사의 성추행 1심선고 판결 기사 한줄 안 났다고요? 조선일보를 보함해 많은 기사가 올라왔습니다. 항소심 법정구속 또한 기사가 올라왔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