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미투 공대위 “대전시교육감 공개 사과 해야”
스쿨미투 공대위 “대전시교육감 공개 사과 해야”
19일 성명서 발표
  • 최수지 기자
  • 승인 2020.11.19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쿨미투 공대위 기자회견 장면(회사DB/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스쿨미투 공대위 기자회견 장면(회사DB/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스쿨미투 대응 대전공동대책위원회가 19일 성명서를 내고 “대전시교육감은 스쿨미투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성명서에서 이들은 최근 진행된 대전시의회의 대전시교육청을 상대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대전시교육청이 스쿨미투 사안에 무성의한 변명만을 늘어놨다고 지적했다.

공대위는 “전수조사 관련 질의에도 부정적인 답변뿐이었다. 고민 혹은 노력해보겠다는 말 한마디 없었다”라며 “도무지 이해되지 않는다. 대전시교육청의 이런 태도는 제 식구 감싸기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교폭력 실태조사 문항 중 성폭력 관련 문항이 있다는 이유로 전수조사를 벌이지 않는 시교육청에 대응에 비판의 목소리를 더했다.

공대위는 “전수조사를 피하기 위한 거짓 꼼수에 불과하다. 교육감의 재량으로 얼마든지 전수조사를 실시할 수 있음에도 하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우리 스쿨미투 공대위는 S여중ㆍ고 스쿨미투 발생 이후 3회에 걸쳐 대전시 설동호교육감 면담을 요청하고 전수조사 실시 등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대전시교육감은 이에 대한 응답을 단 한 번도 면담에 응하지 않았다”고 성토하기도 했다. 

공대위는 스쿨미투에 대한 시교육감의 사과와 전수조사를 요구하면서 면담 요청을 피해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