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청주·제천서 가족단위 6명 코로나19 확진(종합)
충북 청주·제천서 가족단위 6명 코로나19 확진(종합)
청주는 고3 수험생 포함… 확진 학생 등교 중지
  • 김수미 기자
  • 승인 2020.11.25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청주 한 선별진료소. 사진=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충북 청주 한 선별진료소. 사진=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굿모닝충청 김수미 기자] 충북에서 대학 수학능력시험을 앞둔 고등학교 3학년 학생 등 코로나19 가족단위 확진자 6명이 추가 발생했다.

25일 충북도에 따르면 청주시 흥덕구에 거주하는 A(50대)씨와 배우자 B(40대)씨, 자녀(20대, 10대) 2명 등 일가족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14~15일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A씨의 당구장에서 지인 모임을 한 뒤 24일 전북 전주 69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가족과 함께 청원보건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다.

A씨의 자녀 중 10대는 청주 모 고교 3학년에 재학 중인 수험생이다.

방역당국은 A씨 가족을 청주의료원으로 이송하고 추가 접촉자와 이동 동선을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교육당국도 A씨의 10대 자녀가 재학 중인 고교를 등교중지하고 원격수업을 하도록 조처했다.

이 자녀가 생활한 학교 기숙사는 100여 명의 기숙사생 중 1∼2학년 90여 명을 귀가 조처했고, 3학년 10여 명은 진단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A씨의 자녀는 기숙사에서 1인 1실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제천에서도 자택에서 김장 모임을 한 일가족 중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충북도에 따르면 제천에 거주하는 C(60대)씨와 손주(10대 미만)가 지난 13~14일 자택에서 김장 모임을 한 뒤 인천 미추홀구 188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제천시보건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다.

방역 당국은 C씨와 손주를 청주의료원에 이송하고 접촉자와 이동 경로 등을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 중이다.

이로써 청주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14명, 제천은 6명, 충북은 모두 234명으로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