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모든 학교에 교육복지사 배치해야"
"충남 모든 학교에 교육복지사 배치해야"
오인철 충남도의원 주장..."학생 인권·학습권 보장 지원 소극"
충남교육청 "교육복지사 배치 확대 노력"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0.11.27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의회 오인철 의원. 자료사진=충남도의회 제공/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충남도의회 오인철 의원. 자료사진=충남도의회 제공/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충남도내 모든 학교에 교육복지사를 배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코로나19 시대 교육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학생을 발굴·관리하기 위해서다.

충남도의회 오인철 의원(민주당, 천안6)은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충남교육청은 모든 학교에 교육복지사를 배치하고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 지정 기준을 완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 의원에 따르면 교육청은 지난 2006년부터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이 사업은 취약계층 학생이 밀집해 있는 초·중·고교에 교육복지사를 배치해 교육과 문화, 복지 수준을 높이는 데 목적이 있다.

그러나 도내 725개 학교 중 약 10%(71곳)만 시행 중이고, 이마저 23곳은 교육복지사 부족으로 사실상 시행되지 않고 있다.

실제로 도내 학교에 배치된 교육복지사는 초등 36명, 중등 31명, 고등 2명 등 모두 69명으로 집계됐다.

오 의원은 “(교육청은) 교권 보호를 위해 행정 교무사 수를 확대했다. 반면 학생 인권과 학습권 보장에는 소극적인 지원을 하고 있어 의문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교육청 관계자는 “교육부 주관 교육복지 안전망센터 구축 시범사업이 2021년부터 추진되면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학생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데 더욱 용이해 질 것으로 보인다”며 “교육청도 교육복지사 배치와 사업학교 확대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충남도의회 오인철 의원 제공/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자료=충남도의회 오인철 의원 제공/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자료=충남도의회 오인철 의원 제공/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자료=충남도의회 오인철 의원 제공/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