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전날 대전서 수능감독관 확진… 수능감독관 19명 교체
수능 전날 대전서 수능감독관 확진… 수능감독관 19명 교체
  • 정민지 기자
  • 승인 2020.12.03 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본사DB /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ㅏ
자료사진=본사DB /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대학수학능력시험 하루 전인 지난 2일 대전에서 수능 감독관이 코로나19에 확진돼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대전시에 따르면 512번과 513번은 유성구에 살고 있는 30대와 미취학아동 부자다. 

특히 512번 확진자는 지역 내 고등학교 교사로, 3일 수능시험 감독관으로 들어갈 예정이었다.

이에 따라 이 확진자와 접촉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교직원 등 18명은 수능 감독 업무에서 빠지고 모두 예비감독관으로 교체된다.

대전에선 전날 수험생 11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 중 9명은 음성이고 2명은 결과 대기 중이다.

확진 받은 수험생은 대전보훈병원에서, 격리 중인 수험생은 신탄진고등학교에 별도로 마련된 시험장에서 각각 수능을 치르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