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래 유성구청장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 재확인
정용래 유성구청장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 재확인
19일 전국원전동맹 화상 임시회서 관철 의지 적극 피력
  • 황해동 기자
  • 승인 2021.01.19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전 유성구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사진=대전 유성구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정용래 대전 유성구청장이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에 대한 의지를 재차 천명했다.

정 청장은 19일 화상회의로 진행된 ‘전국원전동맹 2021년 제1차 임시회’에 참석, 원자력 안전 당면 현안을 토의하고, 원자력안전교부세 관철 의지를 재확인했다.

정 청장은 “원전 주변지역의 불합리한 정부 지원에 대해 원전동맹의 뜻에 동참하며, 유성구도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을 위한 전국원전동맹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며 관철 의지를 피력했다.

동맹에 참여하고 있는 16개 지방자치단체장들도 원전정책 수립 시 지자체 의견 반영과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 필요성에 공감했다.

전국원전동맹은 원자력발전소 인근 16개 지자체로 구성됐다.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관리 업무 등을 담당하고 있지만 정부 지원금은 받지 못하고 있다.

울산 중구가 회장도시이며 대전 유성구, 울산 남·동·북구, 전남 장선군·무안군·함평군, 전북 고창군·부안군, 강원 삼척시, 경북 포항시·봉화군, 경남 양산시, 부산 금정구·해운대구가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