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램지어 교수 역사 왜곡…대한민국에 사죄해야"
"램지어 교수 역사 왜곡…대한민국에 사죄해야"
민주당 충남도당 여성위원회, 독립기념관서 성명서 발표하고 징계 등 촉구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1.03.01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 여성위원회(여성위, 위원장 김연 충남도의원)가 일본군 위안부 관련 역사적 사실을 왜곡한 미국 하버드대 램지어 교수에 대한 논문 철회와 징계, 공식 사과 등을 촉구하고 나섰다. (여성위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 여성위원회(여성위, 위원장 김연 충남도의원)가 일본군 위안부 관련 역사적 사실을 왜곡한 미국 하버드대 램지어 교수에 대한 논문 철회와 징계, 공식 사과 등을 촉구하고 나섰다. (여성위 제공/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 여성위원회(여성위, 위원장 김연 충남도의원)가 일본군 위안부 관련 역사적 사실을 왜곡한 미국 하버드대 램지어 교수에 대한 논문 철회와 징계, 공식 사과 등을 촉구하고 나섰다.

여성위는 3.1운동 102주년을 맞은 1일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우리는 일본 우익의 왜곡된 역사관이 세계적인 명문대학 교수의 논문으로 발표됐다는 것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며 “다행히 양심적인 국내외 학자들의 노력으로 논문에 대한 반박이 이뤄졌고, 램지어 교수의 연구 진실성까지 도마 위에 올랐다”고 지적했다.

앞서 램지어 교수는 ‘태평양 전쟁에서의 매춘 계약’이라는 논문을 통해 당시 일제가 조선 여성에게 매춘을 강요한 게 아니라. 모집업자와 예비 매춘부들이 각자의 이해관계에 따라 자유로운 계약을 맺고 일본 고객을 상대로 장사를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여성위는 이어 “룸살롱 일본 여성의 계약서 샘플을 위안부 계약서로 둔갑시키고, 일본 정부의 자료를 인용하면서 마음대로 누락 또는 짜깁기한 것을 실수라 할 수 있는가?”라며 “이는 명백한 고의적 조작행위”라고 규탄했다.

여성위는 또 램지어 교수의 역사 왜곡 논문이 예전부터 있었음을 거론한 뒤 “그는 도쿄대 장학금과 일본 정부의 훈장을 받았고, 대표적 전범 기업인 미쓰비시 일본 법학 교수라는 공식 직함을 가지고 있다”며 “섬뜩할 만큼 왜곡된 역사관과 인권에 대한 뒤틀린 인식이 담긴 논문들의 배경에는 램지어 교수와 일본 간 ‘서로 돕는 밀접한 관계’가 자리 잡고 있다”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여성위는 “친일 학자가 객관적 사실을 무시하고 작성한 논문은 학문적 가치도 없고, 명백한 역사 왜곡으로 규정한다. 여성을 전쟁의 수단이자, 도구로 여겼던 일본의 범죄행위를 정당화하고, 위안부 피해자의 육체적·정신적 상처에 고통을 가하는 잔인한 인권침해 행위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논문 철회 ▲대한민국에 사죄 ▲일본 극우세력 대변하는 연구 중단 ▲램지어 교수 징계 등을 강력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