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석 “기성용 성폭행 피해 변호사…상대방 보고 소송 걸어달라?”
황희석 “기성용 성폭행 피해 변호사…상대방 보고 소송 걸어달라?”
- "세상에 처음 보는 신박하기 이를 데 없는 희한한 제안"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1.03.02 22:5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2일 축구선수 기성용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 피해를 주장하는 쪽 변호사가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은 2일 축구선수 기성용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 피해를 주장하는 쪽 변호사가 "먼저 소송을 걸면 법정에서 증거를 공개하겠다"고 제안한 것에 대해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연신 고개를 갸우뚱거렸다./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축구선수 기성용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 피해를 주장하는 쪽 변호사가 상대방이 먼저 소송을 걸면 법정에서 피해 증거를 공개하겠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에 열린민주당 황희석 최고위원이 연신 고개를 갸우뚱거렸다. 변호사 출신인 황 최고위원이 아무리 생각해봐도, '세상에 처음 보는 신박하기 이를 데 없는 희한한 제안'으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그는 2일 페이스북을 통해 “나야 이 사건 실체를 모르니 왈가왈부할 처지는 아니다만,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는 피해자의 변호사가 상대방에게 먼저 소송을 걸면 법정에서 피해의 증거를 공개하겠다는 입장은 도무지 무슨 말인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그는 이날 “피해자의 변호사가 먼저 소송을 걸면 되는데, 왜 상대방 보고 소송을 걸어달라는 거지?”라고 묻고는 “요즘 세상이 아무리 선후가 없고 상하가 없기로서니, 자신이 할 일을 마치 상대방이 할 일인 것처럼 떠넘기는 이런 행태는 또 어디서 배운 것일까?”라고 도끼눈으로 째려보았다.

이어 “아무튼, 나는 이 사건의 실체에 대해 말한 것은 아니다”라며 “변호사로부터 좀체 찾아보기 어려운 언변을 보았다”고 덧붙였다.

그리고는 “그 변호사가 다행히 내가 아는 같은 이름의 변호사가 아니다”라며 “내가 아는 동명이인의 변호사는 적어도 이렇게 하지는 않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피해를 주장하는 이들의 법정 대리인은 박지훈 변호사로, 시사프로 패널로 활발한 활동을 보이고 있는 박지훈 변호사와 동명이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21-03-08 10:47:05
정신이 왔다갔다 하는건가? 왜그래? 이유가 알고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