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 두꺼비 알을 낳다
논산, 두꺼비 알을 낳다
양촌 두꺼비 서식지에서 20여쌍 짝짓기 중
  • 백승협 기자
  • 승인 2021.03.04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논산=백승협 기자] 논산의 두꺼비 서식지에서 드디어 두꺼비가 알을 낳기 시작했다.

공익단체 늘푸른나무에서는 지난 2월 15일부터 두꺼비 산란조사를 시작했는데 26일 드디어 산란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두꺼비들은 26일 현재 약 20쌍 정도가 짝짓기를 하고 있으며, 3월 초까지는 계속 산란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다.

늘푸른나무에서는 해마다 2월 초부터 산개구리, 도룡뇽, 두꺼비 등의 양서류 산란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