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결전의 날 밝았다! 4.7 재보궐의 승자는?
[동영상] 결전의 날 밝았다! 4.7 재보궐의 승자는?
굿모닝픽, 뉴스 읽어주는 쎈 언니 (2021_04-07)
  • 최고나 기자
  • 승인 2021.04.07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최고나 기자] 4.7일 결전의 날이 밝았습니다. 여야의 명운이 걸려있는 중요한 선거인만큼, 선거 결과에 모든 시선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각 후보들은 일찍 감치 선거를 마치고 투표를 독려하며 결과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오늘 오전 페이스북에 "47, 마지막 선택의 날입니다", 시민 여러분의 선택이 어떨지 설레고 두려운 마음으로 하루를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거짓말을 심판하겠다! 정직한 서울을 만들겠다! 무능하고 무책임한 서울이 아닌 유능하고 신뢰할 수 있는 서울로 나아가겠다! 공동체 한 사람 한 사람을 아끼는 서울이 되어야 한다! 시민 여러분의 이런 진심이 모이고 있다""당신 마음도 다르지 않을 거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오세훈 후보 또한 페이스북을 통해 미래를 바꾸는 힘은 투표에서 나온다. 반드시 투표하셔서 국민의 힘을 보여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좋은 일머리 가진 유능한 일꾼으로서 직접 보여드리고 싶다”, “여러분 덕분에 갈고 닦을 수 있었던 서울시장으로서의 경륜과 경험, 제대로 다시 써서 시민 여러분께 자부심으로 돌려드리겠다고 밝혔습니다.

부산에서 붙은 김영춘 후보, 박형준 후보 또한 끝까지 시민들을 향해 투표를 독려했습니다.

김영춘 후보는 "지금 1표가 더 필요합니다!, 투표 하셨습니까? 안 하셨으면 꼭 해주십시오.지인에게 전화는 하셨습니까? 1통이라도 더 해주십시오. 투표하면 승리할 수 있습니다!“라며 결의를 드러냈습니다.

선거 막바지 거짓 성추문의혹 등 온갖 의혹이 쏟아져나온 박형준 후보 또한 투표해야 2깁니다”, 모두 함께 투표장에 가셔서 투표해 주십시오라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각 당내에서도 투표 독려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이날 오전 김태년 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은 이번 선거를 통해 민심이 얼마나 무섭고 두려운 천심인지 다시 한번 절감했다면서 더 경청하고 겸손한 자세로 성찰하겠다며 낮은 자세를 보였습니다.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도 저희가 선거 과정에서 국민 여러분께 사과도 드리고 약속도 한 것들을 모두 충실히 이행하겠다면서 저희들은 간절하고 절실한 마음으로 국민 여러분의 선택을 기다리겠다면서 고개를 숙였습니다.

반면 야당에선 승리를 예측하고 있는 모습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YTN라디오에 출연해 민주당의 불공정과 4년 정권 동안 내로남불과 위선에 분노한 20대와 중도층이 많은 것 같다. 이런 마음이 우리 쪽으로 옮겨오고 있다이번 서울·부산 선거에서 이기지 못하면 야당의 존재 의미가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김종인 위원장 또한 "오세훈 후보가 상당한 표차로 승리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승리를 확신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번 재보궐선거는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의혹들과 거짓말이 난무했던 선거였습니다. 의혹을 향한 국민들의 시선이 계속되고 있는만큼, 선거 후에도 진실 찾기는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혹시 아직까지 투표하지 못한 유권자께서는 오늘 오후 8시까지 꼭 투표를 완료해주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