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라백 만평] 윤여정이 이룬 쾌거...다시 '부모'란 무엇인가
[서라백 만평] 윤여정이 이룬 쾌거...다시 '부모'란 무엇인가
  • 서라백
  • 승인 2021.04.26 19: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머나먼 미국 LA에서 또 한번 기분좋은 소식이 들려왔다. 배우 윤여정이 오스카상 여주조연상을 거머쥔 것이다. 지난해 '기생충'으로 일군 'K-무비'의 성과를 노년의 여배우가 다시 일궈냈다. 대단한 관록이다.

윤여정은 시상식이 끝난 후 한국기자들에게 "할머니와 부모가 희생하고 그런 것은 국제적으로 공통적인 이야기"라며 "그게 (관객의 마음을) 움직였을 것이다"라고 답했다.

낯선 땅에서 생존하기 위해 몸부림치며 살 수밖에 없었던 가족의 이야기. 그러나 그것이 비단 미국만의 이야기는 아니었으니, 과거에도 현재에도 부모의 눈물나는 가족부양기는 현재 진행형이다.

다치지 말아라, 물가에 가지 마라, 나쁜 친구 사귀지 마라 온갖 훈수 둘 것도 많겠지만, 미안할 게 더 많은 것이 부모인 것을. 한숨 쉴 시간도 없이 그저 열심히 사는 수밖에.

그러나 빙빙 돌아도 제자리인 팔자에 뉴스에 나오는 저 기름기 번질번질한 고관대작들의 뻔뻔함에는 화가 치밀 수밖에. 

기왕이면 많은 재산, 좋은 아파트 물려주기 위해 기꺼이 거짓의 가면을 뒤집어 쓰는 저들도 또 한명의 부모라니 생각하니 속이 뒤틀릴 수밖에.


[굿모닝충청 서라백]

윤여정이 브레드 피트를 만난 후 미국 기자들이 브레드 피트에게서 "어떤 냄새가 났느냐"고 물었다고 한다. 어딜가나 기레기는 있나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류권 2021-04-27 08:30:14
영화인은 자기 자신을 버리고, 몰입했던, 영화 흐름에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 개인적으로, 로버트 레드포드와 브레드 피트 경우, 미국인 정서, 한 부분을 상징하는 인물들인데, 그의 명작, A river flow through it!! 흐르는 강물처럼 에서 그가 얘기했던, 소시민의 잔잔함이 미나리 제작 근간에 묻어 있다.!!! 그의 향기이기도 하다.!!! Singularity!! Uniqueness!!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