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획] 대덕연구개발특구 차별화 경쟁력 끌어올려야
[특별기획] 대덕연구개발특구 차별화 경쟁력 끌어올려야
[대전 대선공약 프로젝트] ① 과학수도 대전·바이오 충청… 제도적 발판 절실

‘탈 대덕 현상’ 심화, 국가·제도적 뒷받침 ‘제2의 혁신’ 이뤄야
국가균형발전 핵심 역할, 충청권 연계 발전 시너지 효과 기대
  • 윤지수 기자
  • 승인 2021.09.13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티 이미지 / 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게티 이미지 / 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대전 대덕연구개발특구의 인력 유출, 출연연 분원으로 특구의 경쟁력이 희미해지면서 대전 전역을 '과학수도'로 지정하고 충청권을 바이오 클러스터로 구축 하는 등 대전의 과학분야 대선 공약 추진이 절실해 지고 있다. 

대전시는 지난 3일 대선공약 첫 번째 과제로 '과학수도 대전 지정' 을 꼽았다. 규제합리화 등을 통해 대덕특구 R&D 기반이 사회적 편익과 일자리 재생산으로 이어지는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과학도시로 위상을 높일 것을 공언했다. 

R&D 중심으로 50년을 이끌어온 대덕특구의 기술들이 산업화 되기 위해서는 대덕특구 특별법 제정 등 국가적 제도적 도움이 받혀줘야 하기 때문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3일 "세종이 행정수도라면 대전은 과학수도"라며 대전의 정체성을 ‘과학’으로 규정하고 ‘과학수도 지정’을 위해 대덕연구개발특구 특별법 제정, 관련 인프라 및 기관 집적을 비롯해 대덕특구 기술 실증 산업단지 조성 등 과학기술도시로 자리매김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제는 대전시 전체 면적의 20%를 차지하고 있는 대덕특구가 개발기술 상용화 미흡은 물론 출연연 분원으로 기술과 인력이 전국 각지로 분산되고 있다는 것이다. 전국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타 특구와의 경쟁에서 뒤쳐질수 있다는 우려가 지속되는 상황이다.

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윤지수 기자

이에 따라 허 시장은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 과학도시 대전을 완성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과학부시장제’를 도입하고 팁스타운과 스타트업 파크를 조성해 ‘아래로부터’의 창업기술 사업화에 주력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처럼 모든 시정은 대전을 과학의 수도로 밀고 있지만 정작 그에 필요한 기술과 인력은 오히려 '탈대덕 현상'을 빚고 있다. 

허 시장도 과학도시 대전의 2차 전성기를 끌어 올리는데 국가적 지원을 얻기 위해 '대선 공약 발굴 찬스' 를 통해 과학수도 대전 지정을 1순위로 제안한 것이다.

지난 7월에도 대전시는 'K-바이오랩 허브'를 대전에 유치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애초에 지자체 혼자만의 힘으로는 역부족이었는지, 대전 내에 얼마나 많은 바이오 강소 기업이 모여있는지 확인만 하고 끝이 났다. 

대전시의 공약 발굴 과제 2호인 '충청권 바이오헬스 클러스터 구축' 만 보아도 그렇다. 대전시는 이제 대전을 중심으로 한 충청권 과학 클러스터를 국가적 차원에서 구축해 달라고 대놓고 요구하고 있다. 

정부 차원에서 발판을 마련해 준다면 대전시 혼자가 아닌, 과학으로 한 식구 되어 잘 먹고 잘 사는 충청권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어필한 셈이다.

우리나라는 1998년 바이오벤처지원센터(BVC)를 만들어 국내 바이오 클러스터를 구축하기 위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였지만 국가적 종합 전략으로 집중시키는 체계성은 미비한 채로 남았다. 

대전시 관계자는 "충청권 바이오 클러스터를 성장시켜 국가 균형발전 방향을 조망하는 정부 주도형 아이디어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거점 지역 시너지 창출을 위한 공동 연구 시스템을 제시하는 유인책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이처럼 대전시를 과학의 수도로 2차 혁신하고, 충청권을 바이오 클러스터로 묶고자 하는 대전시의 과학공약 과제가 이뤄진다면 ▲국가 미래 산업의 요충지 역할 ▲행정수도-과학수도 양축으로 수도권 일극체제 극복 ▲국가균형발전 ▲신생 바이오 기업 지원 ▲경쟁력 있는 글로벌 바이오 기업 배출 ▲미래형 일자리 창출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