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다음에 맥주나 같이 한 잔 합시다” 취재 기자에 권유
김건희 “다음에 맥주나 같이 한 잔 합시다” 취재 기자에 권유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2.01.12 22:33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는 인터넷 매체인 '서울의 소리'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다음에 맥주나 같이 한 잔 하자’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져, 최근 언론 인터뷰를 통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부인 김건희 씨는 인터넷 매체인 '서울의소리'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다음에 맥주나 같이 한 잔 하자"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져, 최근 언론 인터뷰를 통해 "(동생은 술이라고는) 아예 한 잔도 안 한다"고 했던 김씨의 오빠 주장과는 크게 달랐다. 사진=공동취재단/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지난해 7월 12일 보도된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부인 김건희 씨에 대해 “사람들과 술 마시고 흥청거리는 것을 싫어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씨의 오빠 김모 씨는 지난해 12월 30일 YTN과의 인터뷰를 통해 “저는 평생 제 여동생이 사석에서도 술 먹는 걸 단 한 번도 본 적이 없다”며 “아예 한 잔도 안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씨는 “아예 술 한 잔도 안 한다”고 밝힌 오빠 김모 씨의 주장과는 정작 다른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이는 조만간 공개될 예정인 김씨와 취재 기자가 나눈 통화 녹음파일을 통해 확인됐다. 

언론계의 한 관계자는 12일 “관련 육성 녹취파일 중에는 취재 기자에게다음에 맥주나 같이 한 잔 하자고 말한 대목이 나온다”고 귀띔했다.

6개월여 동안 30여 차례에 걸쳐 7시간 35분 분량에 이르는 전화 통화를 하는 가운데 김씨가 취재 기자에게 덕담 차원에서 건넨 발언으로 보이나, 결과적으로는 오빠 김모 씨가 언론 인터뷰에서 거짓 주장을 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요컨대, 오빠 김모 씨가 지난달 30일 YTN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던 발언 중 상당 부분에서 신뢰성에 한계를 드러낸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될 수 있는 대목이다. 한 마디로, 거짓말 인터뷰 의혹이다.

당시 김모 씨는 “(동생이) 과도하게 비난 받고 있다”며 “옛날 타블로처럼, 제가 대학 졸업했다고 졸업증명서 갖다 내면 졸업증명서가 진짜인지 증명하는 것과 똑같다”고 말했다.

또 “정확하게 제 여동생은 단 하나도 위조를 하거나 사본을 낸 게 없이 전부 원본을 냈다”며 “보통 경력증명 같은 경우 저도 회사를 운영하면서 제 밑에 있던 직원이 다른 회사 갈 때 좀 유리하게 경력을 써서 경력증명서를 작성해주는 건 일반적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는 김씨의 육성 녹음파일과 관련, "이모 기자가 소속과 이름을 명확히 밝힌 뒤 수십 차례 전화를 통해 취재한 내용으로, 이 과정에서 김씨는 여러 쟁점에 관해 자신의 입장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다"며 "법적으로 취재에 아무런 하자가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 알권리와 대선 후보 검증 차원에서 녹취록이 반드시 공개되어야 한다"며 "만약 방송사가 공개하지 못한다면 〈서울의소리〉 유튜브를 통해 7시간 녹취 전문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줄리지옥 2022-01-17 16:23:10
술꾼 집안인데 맥주가 술로 보이겠어요.

이일민 2022-01-14 06:55:08
역사적으로 파평윤가 집안은 모략질에 능했다. 윤원형 윤두수 윤선도 윤치호 윤창중 윤석열

조연순 2022-01-13 15:10:42
술 한모금 안한단말 믿지도 않았다 부부가 입만 열면 구라질을 밥먹듯이 하는데 천생연분이야

이게나라다 2022-01-13 11:27:06
예전 따라주던 스킬 시전하려고??

솔휘 2022-01-13 00:48:29
저런 국민 사기꾼 본부장을 검찰에 보호아래
국민이 지켜보고만 있어야 하는 이 현실에
분노를 금치 못하겠다
공박 모함해서 죄없는 이재명 후보님을 누명울 씌우는
검찰 공화국은 반드시 우리 국민에 힘으로 막을 것이다
반드시~~!!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