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부, 잇단 수의계약 논란에 ‘긴급 사안’ 입맞춤
윤석열 정부, 잇단 수의계약 논란에 ‘긴급 사안’ 입맞춤
- 청와대 개방 사업 21건(91%) 50억원 수의계약
- 대통령실 리모델링, 청와대 개방 모두가 ‘긴급 사안’으로 일관
  • 이동우 기자
  • 승인 2022.10.06 13:5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은 5일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이 5일 문체부 국정감사에서 "청와대 개방 사업 관련 계약의 91%가 수의계약으로 체결됐다"고 지적하자, 박보균 장관은 "긴급한 사안"이라고만 답했다. 사진='FACT TV' 캡처/굿모닝충청 이동우 기자〉

[굿모닝충청 이동우 기자]  윤석열 정부가 청와대 개방과 대통령실 리모델링 사업 등을 수의계약으로 체결한 배경에 대해 여전히 '긴급 사안'이라며 함구하고 있어 논란이다.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은 5일 문체부 국정감사에서 “청와대 개방 관련 계약의 91%가 수의계약으로 체결됐다”며 “(수의계약은) 1개 업체만을 대상으로 계약 체결이 가능해 ‘깜깜이 계약’이 돼버린다”고 지적했다.

전 의원은 이날 "청와대 개방 사업으로 체결된 계약 22건 중 20건(91%)이 수의계약으로, 50억3900만원에 달한다"며 "수의계약의 사유가 어디에 해당하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구체적인 사유를 밝히지 못하고 “절차와 과정을 지켰다. 긴급한 예산이라 수의계약을 맺었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박 장관의 논리라면, 청와대 개방사업의 일환인 화장실 운영이나 시설 유지 관리 등도 ‘긴급한 사안’에 해당된다.

청와대 사랑채 리모델링 사업비 70억원에 대한 근거가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박 장관은 “청와대 하루 평균 관람객이 1만명이 넘는다"며 "청와대 사랑채를 제대로 리모델링하겠다”고 원론적 대답만 내놓았다.

국가계약법에는 수의계약을 체결할 수 있는 범위를 엄격하게 규정하고 있다. 경쟁에 부칠 여유가 없거나(천재지변, 작전상의 병력 이동, 긴급한 행사 등) 해당 물품의 생산자가 1인뿐인 경우 등에 한해 수의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

윤석열 정부의 수의계약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6월 대통령실 리모델링 공사와 관련, 기술자가 2명뿐인 신생 업체가 7억원 가까운 공사를 맡은 데 이어, 옛 외교부 장관 공관 12억원 규모의 인테리어 공사도 김건희 여사가 운영하던 코바나컨텐츠 전시 후원 업체에게 수의계약 형태로 체결됐다.

당시에도 대통령실은 “보안과 시급성이 필요할 땐 수의계약이 가능하다”며 '긴급 사안'이라는 해명을 내놓았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윤석열 정부가 시행하는 공사 모두가 긴급 사안이냐"며 "그렇다면 경쟁입찰을 할 필요가 없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공직사회에서 ‘공공기관은 2천만원이 넘는 계약은 대부분 경쟁입찰하도록 하는데 반해, 대통령실은 수십억원의 계약도 수의계약으로 처리한다’는 불만이 터지는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정 농단 2022-10-09 02:17:52
윤석열 부부는 어차피 국가 경제와 국민 경제는 다 남 일이고, 국익, 국격은 몰라도, 오직 다섯 해 동안 세금 쓸어 주머니에 넣겠다는 목적 하나가 있으니, 국민들이 뭐라든, 어느 누가 뭐라든 들을 이유없고.
무지무능 알면서도 선택해 올린 국힘들은 혹시 해코지라도 당할까 쩔쩔 매니, 갈수록 안하무인에 오만방자 !
국힘들은 오는 총선 때도 박근혜 때처럼, "국민 여러분께 사죄합니다" 대형 플래카드 걸고 무릎 꿇고 조아리면 또다시 용서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나 ? 국민들이 저들과 당신들을 정말 용서하리라 기대하나 ? 매국노들 !

촛불 2022-10-06 17:14:49
긴급 사안 비리 집합소 ----> 긴급 탄핵 !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