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민기자의 눈] 팔불출 아빠의 딸 자랑
    [시민기자의 눈] 팔불출 아빠의 딸 자랑
    • 홍경석
    • 승인 2016.11.08 0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경석 수필가 / <경비원 홍키호테> 저자

    [굿모닝충청 홍경석 수필가 / <경비원 홍키호테> 저자] 세상을 사노라면 여자는 누구라도 한 번은 딸이 되고 아내가 된다. 이어 어머니와 할머니가 되는 운명의 길을 간다. 남자 또한 마찬가지인데 아들에 이어 남편이 된다.

    아울러 아버지를 넘어 할아버지가 된다. 이러한 보통의 인간의 궤적에선 또한 희로애락(喜怒哀樂)이 점철되고 또한 반복된다. 한데 이 ‘희로애락’ 중 희락(喜樂)보다는 단연 로애(怒哀)의 비중이 압도적으로 점유하고 있음 역시 거개 인생의 현주소다.

    그래서 부처님께선 우리네 인생을 일컬어 고해(苦海)라 하신 것이리라. 이러한 까닭에 특히나 우리네 한국인들은 청출어람(靑出於藍) 사관, 즉 부모보다는 자녀가 잘 되는 걸 어쩌면 인생의 가장 큰 이유와 목적으로 삼으며 살아왔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못 살았던 지난 시절, 너무도 가난했기에 헐벗고 굶주리면서도 자녀의 교육이라면 뭐든 마다치 않았던 우리네 부모님들의 정성과 희생이 그 방증이다. 교육만이 가난을 딛고 서는 성공의 사다리라는 믿음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런 정서에서 어제는 실로 예기치 않았던 낭보(朗報)가 찾아왔다. 야근을 들어와 근무 중이었는데 아내가 전화를 걸어왔다. 아내는 내가 출근하면 웬만해선 전화를 하지 않는 사람이다. 따라서 무언가 일이 터졌음을 직감했다.

    하지만 그러한 기우(杞憂)는 금세 희열로 치환되었다. “여보~ 기쁨을 주체하지 못 해서 전화했어! 다름 아니고 우리 딸이…” 내용인즉 서울대학교의 어떤 부서에 딸이 합격했단다. 하여 11월 초부터 정식으로 출근하는 ‘선생님’이 되었다는 설명이었다.

    당연히 뛸 듯이 기뻤다. 잠자리채에 걸려든 잠자리처럼 신산한 일상과 빈곤의 씨줄과 날줄에 걸려들어 얼추 무기력한 처지였던 현실이 일순 타파되면서 대신 단숨에 동동거리는 마음은 비행기처럼 하늘을 붕붕 날았다. 그동안 쌓였던 스트레스까지 일거에 사라지는 느낌이었다.

    ‘아~ 내 딸이 드디어 또 해냈구나!’ 딸이 서울대학교에 합격하여 상경한 건 지난 2005년이다. 그 후 대학과 동 대학원을 월등한 성적으로 졸업하였다. 따라서 그 대학에 입학한 지 11년 만에 다시금 딸은 우리 가족에게 ‘청출어람’의 환희와 희열까지를 동시에 안겨준 것이었다.

    이는 또한 따지고 보면 형설지공(螢雪之功)의 덕분이기도 했다. 여름이면 한증막과도 같았고 겨울엔 반대로 너무도 추워서 덜덜 떨어야만 했던 다 쓰러져가는 누옥의 셋방에서 새벽 2시가 넘도록 면학에 정진하던 아들과 딸의 모습이 지금도 선명하다.

    다시금 팔불출이라고 흉볼지 모르겠지만 아이들은 정말이지 풍랑을 탓하지 않는 어부였다. 최근 불거진 이른바 ‘최순실 모녀 사태’를 보면 서울대의 위상을 새삼 천착할 수 있다. 과거 이승만 정권에서 권부의 핵심실세로 나는 새도 떨어뜨렸다는 인물이 이기붕 부통령이다.

    그는 아들 이강석을 이 대통령에게 양자로 바쳤는데 이강석은 이를 기화로 전국을 돌아다니며 호가호위(狐假虎威) 오만방자하기 그지없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이강석은 서울대 법대에 편입하려고까지 획책했다.

    그러나 서울대 학생들의 강력한 동맹휴학으로 인해 무산되었다고 전해진다. 아무리 권력이 하늘을 찌르고 돈이 억수로 많다손 치더라도 여전히 아무나 갈 수 없는 곳이 바로 서울대학교다.

    고로 딸의 서울대 ‘선생님 부임’은 그 얼마나 중차대한 의미를 지니고 있는지는 더 이상 부언(附言)하지 않아도 될 성 싶다. 이러한 업적과 어떤 쾌거는 그동안 딸이 보여준 ‘형설지공’의 끊임없는 노력 외에도 ‘코이’라는 비단잉어 이야기에서 발견할 수 있는 ‘생각만큼 자란다’는 교훈까지를 투영하게 해 주었다.

    일본인들이 즐겨 기르는 ‘코이’ 라는 학명의 비단잉어는 생활하는 환경에 따라 성체의 크기가 달라지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예를 들어 작은 어항에서 생활하는 코이의 몸 크기는 불과 10cm에 불과하지만, 강에 코이를 풀어놓을 경우 무려 1m가 될 때까지 성장한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생활하는 환경이 넓어질수록 몸의 크기도 증가하는 것이다. 때문에 이러한 코이 비단잉어의 사례는 오늘날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도 많은 교훈을 준다. 우린 때때로 환경이나 일의 어려움을 핑계로 자신의 한계를 미리 규정짓는 실수를 저지른다.

    그러나 이러한 행동은 1m까지 자라는 코이 비단잉어를 작은 어항에 가두는 것과 같다. 이러한 까닭에 우리는 생각의 자체를 어항이 아닌 너른 강(江)을 목표로 삼아야 한다. 그래야만 강에서 생활하는 코이 비단잉어처럼 크게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딸의 서울대 재입성(再入城)를 진심으로 축하한다. 알아서 잘 하겠지만 아빠의 노파심에서 지금처럼 매사 겸손하고 예의를 지키며 조속히 폭넓은 신뢰까지 구축하길 바란다.

    아울러 ‘동천년노항장곡 매일생한불매향 桐千年老恒藏曲 梅一生寒不賣香 (오동나무는 천년을 묵어도 늘 가락을 간직하고 매화는 일생동안 춥게 살아도 향기를 팔지 않는다)’ 의 또 다른 형설지공으로 매진하길 응원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