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8.22 화 02:19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클릭충청 충남
    안희정, 이낙연에 "수계 연결·해수담수화" 건의18일 보령댐 가뭄현장 등 둘러봐…9개 장기 대책 사업 9002억 요청도

    안희정 충남지사는 18일 “아산호와 당진 삽교호, 대호호, 서산 성암저수지, 간월호를 조속히 연결해 농업용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충남도 제공)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안희정 충남지사는 18일 “아산호와 당진 삽교호, 대호호, 서산 성암저수지, 간월호를 조속히 연결해 농업용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보령댐을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이같이 당부하며 가뭄 대응 사업 조기 추진과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안 지사는 또 대호호의 저수량 급감으로 대산임해산업지역 공업용수 공급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는 것과 관련 “해수담수화 시설로 공업용수를 항구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해당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조기 통과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이 총리는 적극적인 검토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도는 이 총리에게 가뭄 해소를 위한 5개 분야 9개 장기 대책 사업 9002억 원의 지원을 건의했다.

    구체적으로는 ▲충남 서부권 광역상수도 사업(2321억 원) ▲해수담수화 사업 3개 지구(4477억 원) ▲예산 정수장 개량 사업(345억 원) ▲보령 창동 정수장 개량 사업(239억 원) ▲지방상수도 긴급 가뭄 대책 사업(342억 원) 등이다.

    김갑수 기자  kksjpe@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