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9.26 화 16:07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문화
    시인 최영미, 그녀가 꿈꾸는 잔치는?

    최영미 시인의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 캡처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1994년에 출간한 시집 ‘서른, 잔치는 끝났다’로 화려하게 데뷔한 시인 최영미(56) 씨가 서울의 한 특급호텔에 ‘객실 1년 무료 사용’을 제안한 것을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시인의 갑질”이라는 비난에서부터, “자기 비하하면서 살아가는 사람보다 나아 보인다” “제안은 누구나 할 수 있고, 거절도 누구나 할 수 있는 것” “안타깝지만 좋은 제안” "많은 예술인들이 비슷한 처진데…마음이 아프네요"라는 반응에 이르기까지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시인 최 씨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집주인에게서 월세 계약 만기에 집을 비워달라는 문자를 받았다”며 “이사라면 지긋지긋하다. 내 인생은 이사에서 시작해 이사로 끝난 것 같다. 이사를 안 하는 방법이 없을까?”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고민하다 번뜩 평생 이사를 가지 않고 살 수 있는 묘안이 떠올랐다”며 “내 로망이 미국 시인 도로시 파커처럼 호텔에서 살다 죽는 것. 서울이나 제주의 호텔에서 내게 방을 제공한다면 내가 홍보 끝내주게 할 텐데. 내가 죽은 뒤엔 그 방을 ‘시인의 방’으로 이름 붙여 문화 상품으로 만들 수도 있지 않나”라고 썼다.

    그러면서 호텔의 이름을 구체적으로 명시한 뒤, 이 호텔 측에 제안한 내용이 담긴 이메일을 공개했다.

    “저는 A호텔의 B레스토랑을 사랑했던 시인 최영미입니다. 제안 하나 하려구요. 저는 아직 집이 없습니다. 제게 A호텔의 방 하나를 1년간 사용하게 해주신다면 평생 홍보대사가 되겠습니다. A를 좋아해 제 강의를 듣는 분들과 A라는 이름의 모임도 만들었어요. 제 페북에도 글 올렸어요. 갑작스런 제안에 놀라셨을 텐데, 장난이 아니며 진지한 제안임을 알아주시기 바랍니다. 답변 기다리겠습니다.”

    또 최씨는 “그냥 호텔이 아니라 특급호텔이어야 한다. 수영장 있음 더 좋겠어요. 아무 곳에서나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A호텔측은 이에 대해 “최씨의 메일은 10일 오전 10시 40분쯤 공용 메일로 접수됐다. 다만 룸을 무료로 요청한 것인지, 아니면 디스카운트를 원한 것인지 메일 상으로 명확치 않다. 11일 구체적인 답변을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A호텔은 홍대와는 제법 거리가 떨어진 마포구 서교동 부근에 있는 4성급 호텔로, 투숙객 전용 야외 수영장 시설을 갖춘 중간 클래스의 호텔이다. 이 호텔 가격은 ‘스탠다드’ 룸이 1박 25만원, ‘로얄 스위트’ 룸은 1박에 50만원이다. 호텔 관계자는 “1개월 이상 장기 투숙할 경우 ‘스탠다드’ 룸은 1박에 부가세 포함 11만원”이라고 말했다.

    만약 최 씨의 제안을 호텔측이 수용한다면, '스탠다드' 룸 기준 1년 숙박비는 원가 기준으로 최대 3,650만원에 이른다. 이는 어디까지나 최대한으로 잡은 금액이다. 여기에 평균 객실 가동률을 적용하면, 기껏해야 2.000만원을 넘지 않는다. 수영장 이용료는 어차피 투숙객에 한해 무료로 이용할 수 있어서 호텔측의 추가 부담은 없다.

    경제적인 측면에서 볼 때, 호텔이 부담하는 1년 2,000만원과 최 씨의 평생 홍보대사 가치를 저울질해보면 최 씨의 제안을 단순히 '갑질'로만 매도할 일은 아닌 듯하다. 다만, 한국의 정서 상 선뜻 공감하기에 다소 거리가 있지 않느냐는 비판어린 시각이 나올 수는 있다.

    호텔 운영 전문가들은 “이미 지명도 높은 유명인이라는 경제적 가치를 고려할 때, 호텔 입장에서는 실(失) 보다 득(得)이 클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단순히 원가를 뛰어넘는 수준이 아니라, 최 씨는 그 이상의 가치가 충분히 보장될 만큼의 '가성비 높은 존재'라는 설명이다.

    결국 최 씨가 1년 무료숙박을 하는 대신 홍보대사 역할을 평생 해주는 조건이라면, 호텔로서는 ‘Why Not?”이다. 서로 '윈-윈 효과'를 볼만한 제안이라는 이야기다.

    한편 최 씨는 지난 2016년 저소득층을 위한 근로장려금 지급 대상이 된 사실을 스스로 공개해 주변의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그는 지난해 5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마포세무서로부터 근로장려금을 신청하라는 통보를 받았다. 내가 연간 소득이 1,300만원 미만이고 무주택자이며 재산이 적어 빈곤층에게 주는 생활보조금 신청 대상이란다"라고 올렸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행인 2017-09-11 03:55:57

      사람은 변합니다. 저 사람 너무 나쁘게만 보지말아주시기 바랍니다. 많이 안쓰럽지만, 돈앞에 장사 없다고 조상님들이 말씀하셨지요. 시인이고 나발이고 먹고 사는 문제가 해결 안 되는데, 뭐가 문젭니까? 차라리 이중적인 시인들이 문제죠. 최시인은 솔직하기라도 하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