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1.20 월 00:09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클릭충청 대전 대전 시·구의회
    대전시의원들 송곳 질문… 권선택·설동호 ‘해명과 반박’최선희·박병철·조원휘·김동섭·정기현 의원 시정질문… 다양한 질문·제안 쏟아내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대전시의회 의원들이 대전시와 대전시교육청 행정을 날카로운 질문으로 지적하고, 다양한 제안을 쏟아냈다.

    18일 진행된 대전시의회 제233회 임시회 본회의 시정질문에서다. 이날 시정질문에는 최선희·박병철·조원휘·김동섭·정기현 의원이 질문자로 나섰다.

    최선희 의원 “첨단국방도시 대전 이미지 제고”

    최 의원은 ▲국방중소벤처기업 지원 전문기관 유치 ▲첨단국방도시 대전의 이미지 제고 ▲첨단국방산업 육성을 위한 조례 제정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다문화교육 내실화를 위해 ▲교원 인식 개선 및 역량 강화 ▲학부모 교육 강화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다문화교육 강화 등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에 대해 권선택 대전시장은 “국방중소벤처기업 체계적 지원을 위한 조례 제정을 검토하겠다”고 밝히고, “국방중소벤처기업 지원을 위한 국방중소벤처진흥원을 안산첨단국방산업단지에 유치하는 것은 적절한 제안이다. 4차 산업혁명 육성 계획에 보완해 중·장기사업으로 추진하겠다”라고 호응했다.

    또 “도시브랜드 향상과 일자리 창출 파급 효과 등을 고려해 방위산업청, 중앙정부 등과 방산·부품회사 유치를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병철 의원 “공공기관 원도심 분산 배치”

    박 의원은 “대전시는 서남부권 중심의 신도시 개발 등 외연 팽창에 중점을 둔 도시계획을 추진했다. 이로 인해 주거, 문화, 교육, 환경 등 다양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라고 비난하고, “원도심 재생을 위해 대전시 산하 공공기관을 분산 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시 공공기관이 대부분 서구와 유성구에 밀집해 있는 것은 도심 균형발전이라는 국가 기조와도 어긋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권 시장은 “시 기관 배치는 그동안 접근성과 편의성에 의해 결정됐다”고 시인하고, “최근 국방신뢰성시험센터와 시립의료원 등은 자치구 균형발전을 염두에 두고 추진하고 있다.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도시철도 2호선 트램과 충청권 광역철도를 통한 지역 균형발전, 국책사업을 활용한 균형발전에도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조원휘 의원 “대동·금탄지구 그린벨트 해제”

    조 의원은 “대전시가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을 위해 대동·금탄동 일대에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을 밝혔지만, 여전히 극복해야 할 과제들이 많다”며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조속히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그는 “대동·금탄동 지역은 환경평가 1-2등급지가 광범위하게 산재돼 개발제한구역 해제가 이뤄지지 않았다. 1-2등급지를 제척하면 사업성이 낮아진다”며 “조속히 국가산단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개발제한구역 해제와 농지전용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이 절실하다”고 촉구했다.

    조 의원은 또 “타 지역에서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정부출연연구원들의 분원 유치 움직임이 있다”며 대책을 물었다.

    권 시장은 “대동·금탄동을 4차 산업혁명 선도·거점지역으로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개발제한구역 해제와 농지전용 문제에 대해 중앙정부와 전향적으로 협상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대덕연구개발특구 출연연 분원 유출 문제에 대해서는 “분원 설치 기준과 평가 기준이 강화돼 분원이 줄고 있다”며 “분원 움직임에 적극 대처하고 연구원 후생복지시설 확충, 고경력 과학인력 활용 폭을 넓히겠다”고 밝혔다.

    김동섭 의원 “장기 표류 갑천 개발사업 중단”

    김 의원은 환경부의 환경보전 방안 등으로 장기간 표류 우려가 제기되는 갑천 친수구역 개발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그는 “대전시가 3년 동안 추진한 사업이 착공도 못한 채 정부의 지적과 보완 요구 등에 직면해 있다”며 “이 사업은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뉴딜사업과 전환적 도시정책과도 맞지 않는다. 다시 검증해야 한다”고 몰아붙였다.

    하지만 권 시장은 갑천 친수구역 개발사업 강행을 천명했다.

    권 시장은 “10년 논란 사업의 종지부를 찍었다. 사업 중단으로 인한 부작용과 피해가 더 크다. 원점으로 되돌릴 수 없다”고 맞받아치고, “대전시가 유일하게 민.관 위원회를 14차례를 열어 도출한 내용을 반영했으며, 환경부 등과 협의해 환경보전 방안을 마련한 뒤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기현 의원 “교육청 역량·리더십 되짚어봐야”

    정 의원은 교육행정의 난맥상과 교육감의 리더십을 거론하며 설동호 교육감을 향해 화살을 날렸다.

    그는 국제고 설립 논란, 학교 성폭력과 청소년 자살, 대성학원 비리, 예지중고 사태, 급식소 양잿물 세제 사용, 부실급식 논란, 급식 담합, 학교 내 석면 검출과 집단 음란행위 등 각종 문제를 거론하며 행정력 낭비, 교육청 역량과 리더십 검증 등 비난을 이어갔다.

    설 교육감은 국제중고 설립 논란에 대해 “대전은 특수한 상황이고, 대덕특구 외국인들과 카이스트의 요청 등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확신한다”며 재추진 의사를 분명히 했다.

    또 석면처리 논란, 대성학원 문제, 양잿물 논란 등 나머지 사안에 대해서도 “오해가 있다. 내용을 잘 알아야 한다. 해명할 부분이 많다”라며 조목조목 반박했다. 예지중고 문제에 대해서는 “그동안 심려를 끼쳐드린 점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혁신 학교와 학교 밖 청소년 지원 실태 지적에는 “학교 밖 청소년 지원은 2개 기관에 1850만원 씩 370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지원기관을 더 늘리겠다”고 답했다.

    황해동 기자  happy2hd@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해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