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1.20 월 00:09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재테크 IT/과학
    출연연 떠난 연구원들, 대학 강단으로최근 7년간 사표낸 연구원 810명중 절반이 대학교수…이탈 막아야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정부출연 연구기관을 떠난 상당수 연구원들이 대학교수를 선택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신용현 국민의당 의원(비례·사진)에 따르면 최근 7년간 출연연 퇴직자 1261명 중 64%(810명)는 자발적으로 출연연을 떠났다.
     
    이 중 55.4%(449명)은 65세까지 정년이 보장되고, 출연연보다 연구 환경이 비교적 좋은 것으로 평가받는 대학 교수직을 선택했다.

    신용현 의원은 “연평균 70여명의 연구원이 대학으로 이직하고 있는데, 올해는 상반기에만 55명이 이직하면서, 출연연 연구원 이탈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지난 정부에서 자행된 ‘공공기관 비정상의 정상화 개혁’이나 ‘임금피크제 시행’ 등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출연연을 떠나는 우수연구원들 대다수가 65세 정년이 보장되는 대학으로 향하고 있는 점은 매우 우려스러운 일”이라며 “연구자들이 출연연에서 근무하는 것 자체가 긍지와 자부심이 될 수 있도록 법과 제도 개선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정민 기자  jmpuhaha@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