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0.20 금 01:11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경제
    대전 기업 체감경기, 장기간 '암울'대전상의 조사 기업경기실사지수, 3년간 '악화' 예상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국내경제를 둘러싼 대·내외 환경의 불확실성으로, 대전 기업들의 체감경기 회복이 주춤해졌다.

    11일 대전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최근 지역 제조업체 300개사를 대상으로 ‘2017년 4분기 기업경기 전망조사’를 한 결과, 기업경기실사지수(BSI ; Business Survey Index)가 기준치(100) 이하인 ‘92’로 집계됐다.

    이는 올 1분기부터 이어오던 상승세가 꺾이며 3분기만에 3p 하락한 수치로, 2014년 3분기 지수 ‘102’를 기록한 이후 13분기 연속 기준치에 미달하며 지역 기업들의 체감경기 악화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상의 관계자는 “지역 내 기업들은 북한 핵실험과 도발 등 대북리스크를 비롯해 중국·미국과의 통상마찰로 대·내외 환경이 악화되면서 체감경기가 다소 위축된 것으로 보인다”며 “13분기 연속 기준치를 넘어서지 못한 만큼, 기업의 체감경기 침체가 장기화될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기업들의 현장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100 이상일 때는 경기가 전분기보다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하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이 조사는 지난 8월 28일부터 그 다음달 8일까지 우편, 면접, 전화조사를 병행해 이뤄졌다.

    이정민 기자  jmpuhaha@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