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2.15 금 19:17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사회
    대전 동네조폭, 3년 사이 4배나 ‘껑충’... "조직폭력배 아냐" 관리 어려워서울 제외, 지역 중 가장 가파른 상승폭 보여... 충남은 절반 수준으로 감소해

    (출처=구글, SBS뉴스 자료사진)

    [굿모닝충청 남현우 기자] 12일 문재인 정부의 첫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경찰청 대상 국감에서 최근 대전지역의 동네조폭 범죄가 가파르게 증가한 것으로 확인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경찰청이 1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이하 행정안전위)가 실시한 국정감사에서 제출한 ‘최근 5년간 동네조폭 검거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국에서 동네조폭으로 검거된 인원이 2014년 3136명, 2015년 4077명, 2016년 6882명으로, 3년 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같은 기간 대전에서 검거된 동네조폭은 4.4배 이상 증가(67명→297명)했는데, 이는 뒤를 이은 부산(455명→1,191명, 2.62배)과 전남(49명→128명, 2.61배), 강원(82명→211명, 2.57배)과 비교해보면 압도적인 수치다.

    이러한 수치에 대해 행정안전위 소속 김영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병)은 “동네조폭이 급증하는 이유는 이들이 조직폭력배로 분류되지 않아 사전에 제재하거나 관리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부재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동네조폭 범죄는 계속 증가하는 추세이며 그 죄질 또한 나빠지고 있는 만큼 처벌수위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면서 “또 보복범죄로까지 이어질 확률이 높기 때문에 경찰의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한 피해자 보호에 특히 힘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전국에서 가장 높은 동네조폭 범죄 증가폭을 보인 곳은 3년 간 476명에서 2385명으로 5배 가량 증가한 서울이며, 이와 반대로 충남은 60%(124명→50명), 대구는 58.6%(273명→113명), 광주는 18.6%(118명→96명) 가량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령별로는 50대 동네조폭이 2444명(35.5%, 2016년 기준)으로 가장 많았지만, 증가폭은 60세 이상이 가장 높았다(268명→753명, 2.48배).

    유형별로는 갈취와 협박이 각각 65.3%(4143건→1438건), 35.9%(1114건→713건) 감소했으나, 재물손괴가 115.6%(473건→1020건), 폭력이 91.4%(2068건→3959건)로 대폭 증가해 죄질은 더욱 흉악해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남현우 기자  gusdn@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