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문 난무하는 대전 부동산 시장, ‘주의’
소문 난무하는 대전 부동산 시장, ‘주의’
도안 3단계 주변 지역서 “아파트 사업한다” 등 소문…“투자 전 알아봐야”요구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7.11.13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자료사진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지역 부동산 시장이 각종 소문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지역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보상을 노린 속칭 ‘벌집’이 난무한 도안 3단계 주변 지역에서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아파트 사업을 한다” 등 각종 소문이 나돌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공인중개사는 “지난 9월께 유성구 대정동·복용동에 위치한 주택을 사라는 제안을 받은 바 있다. 주택 한 세대 당 가격은 3000만원에서 3500만원”이라며 “LH가 나중에 이곳에서 아파트 사업을 하니, 추후 분양권을 받고, 프리미엄이 붙으면 팔아버리라는 것이다. 예상 프리미엄은 5000~6000만 원 정도로, 차익을 노리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주변 지역이자 도안 3단계인 대전교도소 이전 얘기가 자꾸 나오니, 이런 소문이 도는 거 같다”며 “이곳을 개발하려면 보상금액이 어마어마하게 드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LH가 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실제로, LH는 이 사업을 진행할 생각이 없다.

이뿐만이 아니다.

공영개발방식 유력하나, 아직 공식적인 절차가 들어가지 않은 대전 안산 첨단산업단지도 “내년부터 보상이 들어간다”는 소문이 그 동네에서 돌고 있다고 한다.

지난 7월 대전시와 이 사업을 두고 협의한 LH의 한 관계자는 “아직 그 정도는 아니다”며 부정했다.

저금리 기조 등으로 전국적으로 부동산 관심이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에서 이 같은 소문이 심심치 않게 나돌자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지역 부동산 업계 한 관계자는 “누군가 부동산 가치를 올리려고 이런 소문을 일부러 만드는지 의심이 들 정도”라며 “수요자들이 이 같은 소문에 속지 말길 바란다. 투자하기 전 사업주체에 알아보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