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7.11.20 월 21:43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클릭충청 충남 충남 시·군 소식
    충남지역 일부 학교, 보건실 관리 엉망유효기간 최대 2년 4개월 지난 약품 보관…오인철 도의원 "특단의 대책을"

    충남지역 일부 학교 보건실에 유효기간이 지난 약품이 비치되는 등 허술하게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충남지역 일부 학교 보건실에 유효기간이 지난 약품이 비치되는 등 허술하게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오인철 의원(민주, 천안6)은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오 의원에 따르면 보령 A중학교에서 유효기간이 최소 4개월에서 최대 2년 4개월 지난 약품을 보관하는 등 총체적인 관리 부실이 드러났다는 것.

    또한 반드시 갖춰야 할 9종의 보건 기구가 구비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청양 B중학교의 경우 보건실을 이전하면서 필수항목 50종 중 전용약품 보관장과 소독기, 냉장고, 수도시설 및 세면대, 세족기, 순간온수기 등 기본 설비를 갖추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계속해서 서천의 C중학교는 보건실 전용 약품 및 의료기구 보관장, 소독, 냉장고와 건강진단 기구 등을 갖추지 않았다는 게 오 의원의 지적이다.

    오 의원은 “학교보건법에 따라 설립자는 보건실을 설치하고 그에 필요한 시설과 기구를 갖춰야 함에도 일부 학교의 경우 관리가 엉망”이라며 “매년 지적 받아도 개선되지 않는 이유는 ‘제 식구 봐 주기’ 때문으로, 특단의 대책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내부 감사를 통해 확인된 사안으로, 이미 개선 조치를 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김갑수 기자  kksjpe@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