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지역 일부 학교, 보건실 관리 엉망
충남지역 일부 학교, 보건실 관리 엉망
유효기간 최대 2년 4개월 지난 약품 보관…오인철 도의원 "특단의 대책을"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7.11.14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지역 일부 학교 보건실에 유효기간이 지난 약품이 비치되는 등 허술하게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굿모닝충청 내포=김갑수 기자] 충남지역 일부 학교 보건실에 유효기간이 지난 약품이 비치되는 등 허술하게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오인철 의원(민주, 천안6)은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오 의원에 따르면 보령 A중학교에서 유효기간이 최소 4개월에서 최대 2년 4개월 지난 약품을 보관하는 등 총체적인 관리 부실이 드러났다는 것.

또한 반드시 갖춰야 할 9종의 보건 기구가 구비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청양 B중학교의 경우 보건실을 이전하면서 필수항목 50종 중 전용약품 보관장과 소독기, 냉장고, 수도시설 및 세면대, 세족기, 순간온수기 등 기본 설비를 갖추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계속해서 서천의 C중학교는 보건실 전용 약품 및 의료기구 보관장, 소독, 냉장고와 건강진단 기구 등을 갖추지 않았다는 게 오 의원의 지적이다.

오 의원은 “학교보건법에 따라 설립자는 보건실을 설치하고 그에 필요한 시설과 기구를 갖춰야 함에도 일부 학교의 경우 관리가 엉망”이라며 “매년 지적 받아도 개선되지 않는 이유는 ‘제 식구 봐 주기’ 때문으로, 특단의 대책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내부 감사를 통해 확인된 사안으로, 이미 개선 조치를 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