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7.22 일 23:30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박지원 “안철수대표는 ‘유승민 아바타’”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는 11일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의 꾀임으로 안철수 대표가 끝내 중재안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지자, “결국 중재를 해보려 하셨던 의원들은 안 대표에게 당하신 것”이라며, 안 대표를 ‘유승민 아바타’라고 비난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안 대표는 어제까지도 '중재안을 고민해 보겠다'하고 측근들도 함께 북을 쳤다”며 “그러나 유승민 대표와 독대하고, 사퇴를 하지 말라고 하니 '사퇴 않겠다', 중재안을 비판하니 '거부하겠다', 통합에 속도를 내자고 하니 '당무회의 소집 지시' 등 알파에서 오메가까지 유 대표가 시키는 대로 하는 모습이 처량하기까지 하다”고 밝혔다.

    앞서 중재파는 '안 대표의 당 대표직 조기사퇴 및 중립지대 원외인사의 당 대표 추대를 통한 공정한 전당대회 관리'를 중재안으로 제시한 바 있다. 중재안의 골자는, 13일까지 안 대표가 사퇴를 수용해 2선으로 물러나고, 사퇴 확인 후 14일 의총에서 통합 관련 전대소집을 확정하자는 내용이다.

    박 전 대표는 "각목대회는 모두 죽는 짓으로 절대 있을 수 없다. 전당대회 의장이 '합법적이지 않아 산회한다'고 선언하면 그걸로 끝인데 혼자 헛물 켜는 것"이라며 "(안 대표가) 보선으로 당선돼서 그런지 국회메카니즘을 잘 모르는 것 같다"고 비꼬았다.

    그리고는 “안 대표가 이제는 급기야 전대 소집이 어려울 것 같으니 대표당원을 조정하겠다는 친위 쿠데타 구상까지 한다고 한다”며 “광야에 벌거벗고 서더라도, ‘안-유 보수합당’을 막고 안 대표의 불법 합당을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그리고는 바른정당 유 대표를 겨냥, “당신의 소원대로 한국당과 보수통합당을 하라”며 “국민의당은 당신의 쉼터가 못된다”고 꼬집었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